컨텐츠 바로가기

美 콜로라도 주지사 동성 결혼식…현직 주지사로선 처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8년 교제해온 남성 파트너와 지난 15일 결혼식 올려

뉴스1

재러드 폴리스 콜로라도 주지사는 지난 15일(현지시간) 자신의 파트너인 말런 리스(40)와 동성 결혼식을 올렸다.© 뉴스1(폴리스 주지사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동성애자인 재러드 폴리스 콜로라도 주지사(46)가 18년 동안 교제해온 파트너와 결혼했다.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폴리스 주지사는 지난 15일 자신의 파트너인 말런 리스(40)와 동성 결혼식을 올렸다.

현직 주지사가 동성 결혼식을 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폴리스 주지사는 자신의 성적 정체성을 공개적으로 밝히고 당선된 첫 주지사다.

폴리스 주지사는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성명을 통해 가족과 몇몇 친한 친구들이 참석한 작은 결혼식이었다며 "우리 둘이 함께 살아온 삶에서 새로운 장을 맞이하게 돼 흥분된다. 우리의 마음은 건강, 사랑, 그리고 가족의 축복으로 가득차 있다"고 밝혔다.

콜로라도 볼더에서 열린 결혼식은 유대교 전통에 따라 진행됐으며, 참석자들은 모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확인을 받았다고 한다.

폴리스 주지사측에 따르면, 폴리스 주지사는 작가이자 동물보호 운동가인 리스와 18년 동안 사귀어 왔고, 지난해 12월에 약혼했다. 폴리스 주지사는 지난해 12월에 두 사람이 모두 코로나19에 감염돼 힘들었던 시기에 리스에 프로포즈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리스는 증상이 심각해 병원에 입원했었다고 한다.

그들의 결혼식 날짜는 18년 전 첫 데이트 날짜를 기념해서 잡았다. 폴리스 주지사는 "18년을 함께 한 후 마침내 결혼을 하는 것에 더 행복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들은 교제해 오는 동안 9살과 7살의 두 아이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두 아이를 입양했는지, 대리모 출산을 했는지 등에 대해선 확인되지 않고 있다.
gayunlov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