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쿠바, 세계 최초로 2세 이상 코로나19 백신 접종 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바가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2살 어린아이들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개시했습니다.

쿠바는 현지시간으로 16일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소베라나02'를 2∼10세 어린이들에게 투여하기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쿠바 당국은 앞서 2∼18세 미성년자들에 대한 소베라나02 긴급 사용을 승인했으며, 지난 11일 11세 이상부터 먼저 접종했습니다.

'2세 이상'은 지금까지 나온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령 중 가장 낮은 것입니다.

미국과 유럽 대부분 국가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령은 12세 이상입니다.

중국은 지난 6월 자국산 백신 시노백과 시노팜의 3∼17세 접종을 승인했으며, 칠레는 지난 13일 시노백 백신을 6∼12세에게 투여하기 시작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범미보건기구(PAHO)의 카리사 에티엔 국장은 최근 "성인 접종 비율이 높아질수록 입원 환자와 사망자 중 아동의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며 "어린이와 젊은 층에 대한 코로나19 위험도 상당하다"고 말했습니다.

인구 1천100만 명의 쿠바는 자국산 백신을 이용해 인구의 65%가 1회 이상 접종을 마쳤으며, 최근 하루 평균 7∼8천 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강청완 기자(blue@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