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라, 서울 황학동 청계천 주상복합아파트 신축공사 수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라는 서울 황학동청계지역주택조합에서 발주한 약 974억원 규모의 ‘황학동 청계천 주상복합아파트 신축공사’를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서울시 중구 황학동 1756번지 일원에 연면적 58,427㎡의 공동주택 404세대 및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404세대는 조합원 분량 351세대와 임대 53세대로 구성된다. 현재 100% 조합원 모집이 완료된 사항으로 사업 추진의 안정성이 보장되는 사업이다. 금번 도급공사 계약 체결 이후 사업승인을 거쳐 내년 8월 착공할 계획이며, 준공은 2025년 11월 예정이다.

한라는 우수한 품질을 앞세워 서울에서 도곡동과 서울역 인근에서 재건축, 재개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현재 서울 이외에 부산, 울산, 용인, 전주 등지에서 지역주택조합 사업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한라 관계자는 “그동안 합리적인 공사비와 우수한 사업 조건을 내놓으며 시장의 신뢰를 얻고 있다. 앞으로 서울, 수도권 조합아파트·재개발·재건축 시장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