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미의 세포들' 김고은, 최민호 보고 사랑세포 깨어나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tvN '유미의 세포들'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김고은의 사랑세포가 깨어났다.

17일 10시 50분 방송된 tvN '유미의 세포들'에서는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유미는 아침에 일어났는데 침대 옆에 짝사랑 하는 회사 후배 우기(최민호 분)이 누워 있는 것을 보고 놀랐다.

우기는 "선배, 잘 잤냐"며 키스할 듯 다가왔고 김유미는 긴장한 채 눈을 감았는데 꿈에서 깨어났다. 이는 꿈이었던 것이다.

우기 꿈을 꾸고 행복해한 김유미는 기분 좋게 출근을 했다. 그리고 김유미의 과거가 펼쳐졌다. 비오는 날 김유미는 남자친구와 이별했다. 우기 꿈으로 기분 좋게 회사에 출근한 김유미는 업무에 힘든 모습을 보였다.

야근하는 김유미 속에는 분노 세포, 기쁨 세포, 슬픔 세포 등이 일을 하고있었다.

야근할 때 우기가 자신에게 데려가 주겠다고 말을 걸자 혼수상태에 있던 사랑 세포가 깨어났다. 유미의 사랑세포는 전 남친이 자신에게 이별선언을 하고 다른 여자의 차를 타고 도망가 버린 3년 전 혼수상태에 빠졌다.

그렇게 사랑에 빠진 김유미는 김유미는 우기를 보기 위해 우기가 속한 팀을 괜히 가면서 마음을 키웠다. 우기를 따로 부른 김유미는 속으로 '회의하는데 저 직원들이 이상하게 생각할 것 같다'며 조마조마 했다.

게다가 김유미는 우기가 5살이나 어린 것에 대해 마음을 쓰고 있었다. 김유미가 불러 다가온 우기에게 다시 "과장님 오시니 들어가라"고 했다.

하지만 회사 후배 이루비(이유비 분) 역시 우기에게 관심을 보였고 이루비는 김유미와 우기가 함께 있을 때 마다 방해했다. 게다가 김유미가 우기와 단 둘이 퇴근하려고 할 때 이루비가 나타나 방해를 한뒤 김유미가 빠졌을 때 우기와 둘이 맥주를 마시고 SNS에 올렸다.

게다가 이루비는 "어제 새벽 4시에 집에 갔다"며 김유미를 자극했다.이어 이루비는 "우기오빠가 은근 재밌더라"며 "언니 피곤할까봐 연락 안 했다"라고 말했다. 이후 이루비는 우기와 축제에 가려고 했고 김유미는 자신도 가겠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