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브스夜] '원더우먼' 이하늬, "내가 누구예요?"…'비리 검사→재벌가 며느리' 인생 바뀌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비리 검사 이하늬가 재벌가 며느리가 됐다.

17일에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원더우먼'에서는 뜻하지 않는 사고 후 강미나(이하늬 분)가 된 조연주(이하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미나는 시어머니 서명원(나영희 분)을 비롯한 시댁 한주 그룹 일가와 친정 유민 그룹 일가로부터 온갖 구박을 받으며 수모를 겪었다.

아들 한성운의 찌라시에 서명원은 강미나를 드잡았다. 그는 "너 찌라시 봤지? 이제는 죄송하다는 말도 안 하니? 너 아니었으면 내 아들 밖으로 돌다가 이상한 소문에 휩쓸렸겠니? 아버지는 회사를 위해서 검찰 조사까지 받고 다니는데 아들이 이런 더러운 소문이 나?"라며 모든 것을 강미나 탓으로 돌리며 따귀까지 때렸다. 이에 강미나는 어떤 말도 하지 못하고 시어머니의 행패를 묵묵히 참아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서명원은 강미나에게 "경고했지? 너 우리 집에서 거저먹고 자는 거까지는 내버려두는데 자존심 세우지 말라고. 첩 딸이면 첩 딸답게 굴어"라고 멸시했다.

친정 유민 그룹 일가도 강미나를 무시했다. 제주도에서 유민 그룹의 호텔 오픈식이 개최되었으나 강미나는 그 자리에 함께 할 수 없었다. 유민 그룹은 핑계를 대며 강미나가 불참한다고 기사를 냈으나 이는 철저한 따돌림이었다.

제주도 호텔 오픈식 대신 미술 경매장에 방문한 강미나는 그림을 구입했고, 이때 그는 "응. 준비됐어. 나도 그림도. 곧 들어오는 거지?"라고 누군가와 통화를 하는 모습이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조연주는 첩보를 받고 경매장으로 수사를 나갔다가 자신과 똑같이 생긴 강미나를 발견하고 충격에 빠진다. 그리고 그 순간 자신이 쫓던 용의자를 발견해 추격하는 과정에서 의문의 차량에 치어 의식을 잃었다.

병원에서 정신을 차린 조연주 앞에는 낯설기만 한 한주 그룹 일가가 있었다. 강미나의 시어머니 서명원은 조연주를 향해 "도대체 거긴 혼자 왜 갔다가 차에 받혀? 우리를 며느리 행방도 모르는 등신을 만드니 속이 시원하니?"라고 다그쳤다.

이해할 수 없는 상황에 어리둥절한 눈빛을 하는 조연주에게 서명원은 "얘 눈 봐라. 어디서 눈을 이렇게 떠"라며 손지검을 하려 했고, 이때 조연주는 "뭐야, 이 아줌마"라며 반사적으로 이를 막아냈다.

서명원은 "너 미쳤니? 돌았나? 이거 안 놔?"라고 흥분했고, 조연주는 "그러게, 내가 돌았나? 내가 왜 이러지?"라며 "내가, 내가 누구예요?"라고 되물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