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참시' 김희진, 박정아와 찐 절친 케미 예고 [MK★TV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지적 참견 시점' 김희진과 국대즈가 뜬다.

오는 18일 방송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70회에는 도쿄 올림픽 여자배구 4강 신화의 주역인 김희진이 출연해 역대급 웃음으로 가득한 하루를 공개한다.

김희진은 지난주 리얼한 숙소 일상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이번 주 방송에는 도쿄 올림픽 여자배구 국가대표팀 박정아, 김수지 선수가 출격, 김희진과 레전드급 예능 케미스트리를 펼칠 예정이다.

매일경제

‘전참시’ 김희진이 웃음 가득한 하루를 공개한다.사진=M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먼저, 김희진은 박정아와 찐 절친 케미스트리를 드러낸다. 두 사람은 2011년부터 구단 창단 멤버로 함께 뛰며 진한 우정을 이어오고 있다. 이날 김희진과 박정아는 충격적(?)이었던 첫 만남 에피소드와 흥미진진한 도쿄 올림픽 비하인드를 털어놔 토크쇼를 보는 듯한 꿀잼을 안겼다는 후문.

특히, 박정아는 김희진을 쥐락펴락하며 MC들을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김희진은 박정아의 반박 불가한 잔소리에 "엄마 데리고 왔니~"라고 재치있게 응수해 더욱 웃음을 배가한다고. 김희진이 박정아에게 들은 빵 터지는 잔소리는 무엇일지. 두 사람의 티격태격 웃음 케미는 어땠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그런가 하면 김희진은 김수지 앞에서는 또 다른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는 후문.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의 웃음을 안길 김희진과 국대즈의 하루는 18일 오후 11시 20분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70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