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한울♥'이윤지, 딸 라니 출장 가방 싸줄 정도로 커.."기분 이상하고 울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윤지 인스타



[헤럴드POP=박서연 기자]배우 이윤지가 딸 라니가 챙겨준 가방에 감동했다.

17일 이윤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너를 두고 출장갔던 적이 있었나.. 그사이, 출장 가방을 싸줄 정도로 컸네. 사랑해 아가 #라니지요. 8년 만의 외출 같은 기분입니다... 기분이 이상하고 울렁입니다 #엄마선배님들. 이거 괜찮은 거지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윤지의 첫째 딸 라니의 모습이 담겨있다. 라니는 엄마의 출장가방을 챙기고 있다. 라니의 듬직한 면모에 보는 이들도 흐뭇한 미소를 짓는다.

한편 이윤지는 지난 2014년 3세 연상의 치과의사 정한울 씨와 결혼해 슬하에 2녀를 두고 있다.

현재 이윤지는 영화 '드림팰리스'를 촬영 중이다. '드림팰리스'는 새로운 삶을 꿈꾸며 신도시 신축아파트에 입주한 혜정이 할인분양을 둘러싸고 입주민들과 벌어지는 갈등을 그린 드라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