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방’ 검은태양 남궁민, 피칠갑+기억상실 상태로 강렬 등장→구금과 고문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근희 기자] '검은 태양’ 남궁민이 강렬하게 등장했다.

17일 전파를 탄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연출 김성용 / 극본 박석호) 사망한 줄 알았던 한지혁 (남궁민 분)이 1년 만에 돌아왔다.

한지혁 (남궁민 분)은 밀입국 선박을 수색하던 해경에 의해 발견됐다. 신원을 밝히라는 말에 그는 거친 숨을 몰아 쉬며 손을 들었다. 최고의 현장 요원이었던 한지혁은 과거 현장에서 임무를 수행하던 중 증발했다고.

발견된 한지혁의 영상 속 모습을 보고 해외 파트 2차장 도진숙 (장영남 분)은 “지금 한지혁이 저희 쪽으로 오고 있다. 조그만 시간을 주시면 사건의 전말을 밝혀내겠다”라고 말했다.

OSEN

병원으로 이송된 한지혁은 검사를 받았고, 의사는 “장기간의 구금과 고문 흔적이 발견됐다. 수십종의 신경 화학 물질이 발견됐다. 그 중에 뇌에 영향을 미쳐서 기억을 지우는 약물이다. 누군가 약물을 투여해서 한지혁 환자의 기억을 지웠다는 말이다”라고 설명했다.

검사를 받던 한지혁은 거울 반대편을 바라보며 “겨우 이겁니까. 사지를 걸고 온 사람에 대한 예웁니까. 지금 질문을 해야 할 건 그쪽이 아니라 접니다. 숨어있지 말고 나오시죠. 그러니까 나오라고”라며 분노를 표출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검은 태양'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