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조성은 “내가 제2의 윤지오? 뉴욕 한번 가려 했더니 난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 /이덕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33)씨가 자신을 ‘제2의 윤지오’로 지칭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말에 “윤지오가 누구냐”며 발끈했다. 또 출국 금지를 요청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을 포함한 야권 인사들을 거론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조씨는 17일 오후 페이스북에 “열심히 서비스 런칭 준비해서 뉴욕 한 번 가보자 했더니 미국 출국이니, 출국 금지니 난리”라며 “지금 이 시각에도 수사기관과 협조하고 있다. (미국은) 범죄 사실들을 다 밝혀내고 천천히 가보도록 하겠다”고 썼다. 그러면서 “네 군데 수사기관과 협조를 하려니 개인 일정들도 빠듯하다. 윤 전 총장 캠프와 당은 엄한 곳에 힘쓰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전 총장 캠프 정치공작 진상규명 특별위원회는 지난 14일 성명서를 통해 “조씨가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임을 밝힌 바 있다”며 “조씨가 해외로 출국하는 경우 사건의 실체적 진실은 미궁에 빠질 수밖에 없다. 긴급 출국 금지 조치를 내릴 것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에게 촉구한다”고 밝힌 바 있다.

조씨는 또 “제2의 이유미 타령을 하더니 제2의 윤지오는 무엇이냐”는 글도 남겼다. 지난 15일 김 원내대표가 “조씨의 행보는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구석이 많다. 제2의 윤지오가 등장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한 것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윤지오는 고(故) 장자연 사건 증언자로 나섰다가 후원금 사기 의혹 등에 휩싸인 뒤 출국한 배우다.

조씨는 이날 별도의 게시물을 올려 법적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그는 “예고했던 대로 윤 전 총장과 김웅 의원에 대한 법적 조치와 함께 김 원내대표, 장제원 의원, 권성동 의원까지 포함해 민형사상 법 조치를 하겠다”며 “국회의원이라는 직책과 헌법기관이 그런 짓을 하라고 부여된 권한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각종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 댓글 등 성적 모욕이나 허위사실, 명예훼손에 관한 글들은 모두 강력한 법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관련 글을 캡처한 자료나 링크를 페이스북 메신저 계정에 보내 달라”고 했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