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음식 나누고 정 나누고…찾아가는 추석 잔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음식 나누고 정 나누고…찾아가는 추석 잔치

[앵커]

이번 추석에도 코로나19 탓에 가족을 만나지 못하는 가정이 많은데요.

서울의 한 복지관에서는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찾아, 음식을 나누며 조금은 이른 명절을 함께 보내고 있습니다.

정다예 기자입니다.

[기자]

<현장음> "어르신, 저희 잠깐 들어가도 될까요?"

거동이 불편한 이연하 할머니 댁에 반가운 손님이 찾아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