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풍 찬투, 일본 규슈 상륙…북동진하며 내일까지 폭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태풍으로 물이 불어난 일본 서남부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일본 쪽으로 방향을 튼 태풍 14호('찬투')가 17일 오후7시 직전에 규슈 후쿠오카(福岡)현의 후쿠츠시 부근에 상륙해 태풍의 중심에서 다소 떨어진 서부 일본에 비바람이 강해지고 있다고 NHK가 보도했다.

태풍은 이후 시코쿠(四?)나 간사이를 횡단하면서 동일본 쪽으로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14호는 상륙 후 오후9시 기타규슈시 남동쪽 30㎞ 지점의 해상을 시속 30㎞로 북동진하고 있다.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이 초속 25m, 최대 순간풍속은 35m이며 태풍 중심의 북동쪽 390㎞ 이내와 남서쪽 330㎞ 이내에서 초속 15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혼슈 남단의 야마구치(山口)현 슈난시에서 1시간에 36.5밀리의 비가 내렸다.

태풍은 동일본 쪽으로 진행해 18일 광범위한 지역에 폭우가 있을 것으로 예보되고 있다. 기상청은 18일 저녁까지 24시간 동안 시코쿠 300밀리, 동해 250밀리, 간토 200밀리 등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1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