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ACL 8강…포항, 동해안 더비에서도 흐름 이어갈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7년 만에 ACL 8강 진출에 성공한 포항스틸러스가 K리그로 돌아와 동해안 더비를 치른다.

포항스틸러스는 추석 당일인 21일 오후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31라운드 홈경기에서 울산현대와 만난다. 올 시즌 세 번째 맞대결이자 꼬박 넉 달만의 맞대결이다.

포항은 지난 15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AFC챔피언스리그(ACL) 16강 세레소 오사카전에서 이승모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 7년 만에 ACL 8강에 올랐다. 일본 원정을 떠나기 직전 치른 대구전에서 1-2로 역전패하며 3위를 내주었으나 그 아쉬움을 깨끗이 지우고 돌아왔다. 귀국 후 일주일간 코호트 격리 중인 상태에서 더비를 치러야 하는 부담감이 있지만, 빠듯한 일정 등 어려운 여건을 딛고 쾌거를 이뤄낸 만큼 리그에서도 다시 좋은 흐름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번 동해안 더비에서는 ACL 16강전에서 결승골을 넣은 이승모의 활약이 기대된다. 이번 시즌 폴스 나인 자리에 꾸준히 기용되며 프로 데뷔 후 가장 많은 경기에 나서고 있는 이승모는 활발한 플레이로 팀에 기여해왔다. 하지만 이번 시즌 K리그 25경기에 출전하는 동안 공격포인트는 도움 2개만을 기록 중이다. 이번 ACL 16강전에서 결승골을 넣으며 팀의 8강 진출을 이끌었다. 올해 ACL에서만 2골째를 기록하며 마음 한구석의 조바심을 떨쳐낸 이승모가 더욱 정교하고 섬세한 플레이를 보여준다면 이는 포항의 전술 운용에 확실한 플러스 요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원정팀 울산 역시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 끝에 극적으로 ACL 8강 진출에 성공하며 디펜딩 챔피언의 체면을 살렸다. 울산은 포항과는 달리 ACL 16강전을 홈에서 치렀다. 하지만 18일 대구FC와 원정 경기를 치른 뒤 3일 만에 다시 포항 원정길에 나서야 한다. 이동거리는 짧지만 경기 일정이 빡빡하기 때문에 제아무리 스쿼드가 두꺼운 울산이라 해도 주전들의 체력 부담은 클 수밖에 없다.

17일 현재 울산은 승점 55점으로 단독 1위에 올라있지만 2위 전북이 승점 4점 차이로 따라붙고 있어 마음을 놓을 수도 없는 상황이다. 주말 경기 결과에 따라서는 승점 차이가 더욱 좁혀질 가능성도 있다. 여기에 가을만 되면 떠오르는 동해안 더비의 악몽은 울산 선수들에게는 심리적 압박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매년 중요한 고비마다 포항에 덜미를 잡혔던 울산은 악몽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가용자원을 총동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포항은 누구보다도 울산을 공략하는 방법을 잘 알고 있기에 승리를 가져오기 위해 쓸 수 있는 모든 카드를 다 동원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부상이 돌발변수다. 예기치 못한 부상으로 선수들이 이탈하거나 경기 중 교체되는 일이 줄어야 준비하고 계획한 대로 경기를 할 수 있다. 포항 선수들은 7년 만의 ACL 8강 진출에 더해 올 시즌 첫 동해안 더비 승리로 팬들에게 추석 인사를 하겠다는 계획이다.

사진=포항스틸러스 제공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