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신 맞고 성불구”…니키 미나즈 ‘괴담’에 백악관 ‘발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니키 미나즈. AP/연합뉴스

[쿠키뉴스] 강한결 기자 = 팝스타 니키 미나즈가 확인되지 않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사례를 들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미국, 영국 정부가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섰다.

AP·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백악관은 지난 15일 미나즈에게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궁금증 해소를 할 수 있도록 전문가와의 전화 연결을 제안했다. 백악관 관계자는 “다른 이들에게 그랬듯 니키 미나즈에게도 우리 의사 중 한 명과 백신의 안전성과 효능에 대한 질의응답을 할 수 있도록 통화를 제안했다”고 말했다.

앞서 미나즈는 지난 13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충분히 조사했다고 느낀 후에야 백신을 맞겠다"고 글을 게재했다. 그는 "트리니다드에 있는 내 사촌은 백신을 안 맞겠다고 한다. 사촌 친구 한 명이 백신을 맞고 성 기능 불구가 됐기 때문"이라며 "접종 후에 고환이 부어서 여자친구가 몇 주 후로 예정됐던 결혼을 취소했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팔로어가 2270만 명에 달하는 미나즈의 트윗은 지금까지 11만 회 이상 리트윗됐다. 각국 보건 관계자들은 즉각적으로 미나즈의 발언을 반박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장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미나즈의 주장에 대해 ‘잘못된 정보’라고 일축했다. 그는 "그런 일이 일어난다는 증거도 없고, 그런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할 이유도 없다"고 지적했다.

영국 정부의 최고의료책임관인 크리스 위티는 미나즈의 코멘트에 대한 질문에 “많은 괴담이 떠돈다. 일부는 대놓고 터무니없고 일부는 공포 조장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며 “그것도 그중 하나다.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나즈의 고국인 트리니다드토바고 보건장관인 테렌스 데얄싱도 15일 "어제 하루 종일 조사했지만 시간 낭비였다"며 "트리니다드토바고에서 그런 부작용은 단 한 건도 보고된 바 없으며 미나즈의 주장은 허위"라고 밝혔다.

미나즈는 논란을 의식한 듯 “투어를 위해 백신을 맞을 것”이라며 어떤 백신을 추천하는지를 팔로워들에게 물었다.

sh04khk@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