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화천대유 '수상한' 자금 흐름 내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이 성남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화천대유’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해 내사를 벌이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청은 지난 4월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화천대유와 관련해 공문을 받았다. 공문은 화천대유 대주주인 전직 기자 김모 씨를 비롯해 이 모 대표 등에 2019년 수상한 금융 거래가 있다는 내용이다. FIU는 1,000만 원 이상의 수상한 현금 거래가 이뤄질 경우 관련 거래 내역 등이 담긴 공문을 수사기관에 통보한다. 이에 따라 경찰이 화천대유와 관련한 자금의 규모와 성격, 김씨·이 대표의 횡령과 배임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규정상 내사는 최대 6개월 동안 진행된다. 내사에서 혐의점이 파악되면 수사로 전환할 수 있다.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