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성 착취 영상 100여개 올린 '마왕' 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성 착취 영상 100여개를 올린 트위터 계정 '마왕'의 운영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17일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성폭력처벌특례법(카메라 등 이용촬영)과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 등으로 박모(33)씨를 검거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박씨는 올해 6∼8월 두 달간 트위터 계정에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이 피해자인 성 착취 영상 100여 개를 올린 혐의를 받는다. 이 계정에는 팔로워가 수만명 있다.

경찰은 박씨의 범행에 대한 제보를 입수해 수사를 벌인 끝에 지난 14일 늦은 오후 체포했다.

경찰은 미성년자 등 피해자 10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이는 한편 영상 촬영에 가담한 남성들을 추적 중이다.

피해자 중 일부는 합의 하에 영상 촬영에 응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3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여성들을 성노예로 부리는 트위터 계정이 있다며 강력 처벌과 신상 공개를 촉구한다는 글이 올라와 박씨의 범행이 알려지기도 했다. 지금까지 이 청원에 2만여 명이 동의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