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의문의 화천대유'…초호화 고문단 왜 필요했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자본금 5천만 원에 별 복잡한 사업 분야를 가지지도 않은 화천대유가 '초호화' 고문단을 꾸린 것도 특이합니다. 전직 대법관, 특별 검사, 전직 검사장들이 모두 '화천대유'에 모여 각종 직함을 얻었습니다. 이 가운데는 이재명 지사 무죄 선고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던 권순일 대법관의 이름도 있습니다.

언제 어떤 이유로 이들이 이 회사에 참여하게 됐는지 김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