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민환' 율희, 25살 애셋맘 되더니 배꼽까지 올라온 허리 튼살 공개.."천사 만난 증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승훈 기자] 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애셋맘의 현실을 고백했다.

17일 오후 율희는 개인 SNS에 "재율이 가졌을 땐 아랫배 쪽에만 자그마한 튼살이 생겼었는데, 또둥이들 가지고서는 배꼽 쪽까지 튼살이 올라오고 겨드랑이 쪽, 종아리 뒤쪽, 허벅지 뒤까지 튼살이 빨갛게 죽죽 생겨서 한동안 정말 힘들었었어요"라며 튼살이 생긴 허리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율희는 "임신해서 그런 것도 있지만, 또둥이들 땐 많이 먹었기 때문에 제 인생 최고 몸무게를 찍었을 때였어요. (오빠보다 몸무게가 더 나갔던 시절) 시간이 지나면서 색깔은 옅어졌지만 그래도 튼살이 부끄러워서 절대 배 보이는 옷도 안 입고, 사진도 안 찍었었어요"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율희는 이제 자신을 챙기면서 자신감도 생기고, '내 몸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자'라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율희는 "우리 천사들을 만나게 해 준 증표로 보이게 되더라고요. 다시 저 시절로 돌아가더라도 전 너무너무 행복할 것 같아요"라며 자녀들을 향해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율희는 지난 2018년 FT아일랜드 최민환과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seunghun@osen.co.kr

[사진] 율희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