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지창 "♥오연수, 둘째 낳은 후 일하고 싶다고…내가 아이 옆에" (백반기행)[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백반기행' 손지창이 연기를 그만 뒀던 이유를 밝혔다.

17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은 '한우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배우 손지창이 출연했다.

이날 허영만과 손지창은 117년 전통의 설렁탕 맛집을 찾았다. 허영만은 국물을 먼저 맛본 뒤 "곰탕처럼 맑다. 맛이 깨끗하다"며 감탄했고, 손지창은 "생각보다 싱겁다"며 담백한 맛에 대해 언급했다.

국물을 맛본 손지창은 "원래 짜고 맵고 이렇게 먹었다. 결혼하고 나서 아내가 싱겁게 먹어야한다고 해서 제 입맛을 바꿔놨다"며 아내인 배우 오연수를 따라 입맛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제가 소금을 찾으면 (오연수가) '왜 찾냐'고 한다. 그럼 '네' 그러고 먹는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허영만은 손지창에게 "그때 인기가 어마어마해서 요즘 장동건 씨는 상대도 안 될 정도로 인기가 많았다더라"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손지창은 "동건이는 저보다 한 살 어리다. '마지막 승부'라는 드라마를 같이 했다. 동건이는 워낙에 잘 했다. 저는 중간에 2003년도에 마지막 작품을 하고 그만뒀다"며 꾸준히 연기 활동을 한 장동건과 달리 중간에 연기를 하지 못했음을 밝혔다.

"왜 그만 뒀냐"는 물음에 손지창은 "그때 둘째가 태어났다. 둘째를 낳고 아내가 일을 하고 싶다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그때 큰 애가 네 살이었다. 애들을 맡기고 나가는 건 저는 싫었다"며 "제가 어렸을 때 제일 싫었던 게 아무도 없는 집에 열쇠로 문 따고 들어가는 거였다. 한 명이라도 (아이 옆에) 붙어있어야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자연스럽게 (연기와) 멀어지게 됐고 그러다보니 은퇴 아닌 은퇴가 됐다"고 설명했다.

식사를 하던 중 손지창은 "깍두기가 맛있다. 너무 안 익어도 싫고 너무 익어도 싫은데 딱 좋다"며 감탄하기도 했다. 이어 손지창은 "미국에서도 아내가 뼈 사다가 고아줬었다. 그 맛이랑 다르다. 확실히"라며 한우 사골을 고집하는 식당의 설렁탕 맛을 극찬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