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리 인사왔어요"…온라인 성묘도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리 인사왔어요"…온라인 성묘도 가능

[앵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추석 연휴 기간 문을 닫는 추모시설이 많은데요.

연휴를 하루 앞두고 추모시설마다 이른 성묘에 나선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졌습니다.

차승은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술잔을 몇 번 돌리고 차례상 한 가운데 올립니다.

옆으로는 사과와 배, 떡 등 전통적 차례 음식이 놓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