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엠빅뉴스] 한때는 ‘국민 욕받이’ 지금은 ‘U-23 사령탑’..흑역사 극복한 4강 신화의 주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황선홍 전 대전하나시티즌 감독이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2024년 파리 올림픽에 나설 23세 이하 축구대표팀 사령탑에 올랐습니다.

황선홍 감독은 "A대표팀 감독이 되기 위한 검증을 제대로 받고 싶다"고 말했는데요.

월드컵 불운을 이겨내고 한국 축구 4강 신화를 이끌었던 황선홍 감독의 스토리를 담았습니다.

#황선홍 #U-23대표팀 #항저우아시안게임 #파리올림픽 #축구대표팀

[엠빅뉴스]와 친구가 되어주세요!

▶페이스북 바로가기

▶유튜브 바로가기

▶1boon 바로가기

[구성:정희석, 편집:강수민·김주형]

디지털뉴스랩2팀 기자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