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있저] 받긴 했지만 전달자는 없다?...당 진상조사 지지부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으로부터 '손준성 보냄' 고발장과 자료를 전달받은 당사자라고 밝힌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

이번엔 자신의 SNS를 통해, 김 의원에게서 문건을 전달받은 뒤의 상황을 조금 더 구체적으로 설명했는데요.

매일 아침 진행된 당시 미래통합당 총선 선거대책위원회 전략회의가 끝난 뒤 선대위원장이던 박형준 부산시장에게 "대검 갈 고발장이 하나 들어왔는데, 어떻게 할까요?"라고 물어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