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불법촬영 등 젠더 폭력

고교생이 교실서 여교사 5명 치마 속 '몰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교실에서 여교사의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한 고교생이 입건됐다.

연합뉴스

몰카
[연합뉴스 DB]



17일 경찰에 따르면 청주의 A고등학교 3학년 B군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B군은 지난 7월과 8월 교실에서 여교사 5명의 치마 속과 얼굴, 뒷모습 등을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몰카'는 교실에서 휴대폰을 들고 자신의 주위에서 이상한 행동을 하는 B군을 발견한 한 여교사에 의해 적발됐다.

B군은 이들 여교사의 신체를 촬영한 다수의 사진을 휴대폰에 보관하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군의 여교사 신체 불법 촬영을 조사중이어서 구체적인 혐의 사실을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