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극마크 되찾은 이승훈 "올림픽 출전이 목표…산 하나 넘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월드컵 선발전 5,000m 2위…평창 올림픽 후 3년 7개월 만에 국가대표로

연합뉴스

이승훈, 남자 5000m 2위 기록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5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2021-2022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파견대표 선발전 겸 SK텔레콤배 제56회 전국남녀 종목별 스피드 선수권대회 남자부 5000m 결승에서 이승훈(서울일반)이 질주하고 있다. 이승훈은 이날 경기에서 6분40초84의 기록으로 2위를 차지했다. 2021.9.15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3년 7개월 만에 태극마크를 달게 된 '빙속 황제' 이승훈(33·서울일반)이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무대를 밟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이승훈은 17일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SK텔레콤배 제56회 전국남녀 종목별 스피드 선수권대회 남자 1,500m 경기를 마친 뒤 "이번 대회를 준비하면서 다시 대표팀에 들어갈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다시 들어가게 돼 우선 너무 좋다. 올림픽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짧은 기간 준비를 잘해서 올림픽을 맞이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15일부터 이날까지 진행된 대회에서 이승훈은 남자 5,000m 2위(6분40초84), 1,500m 7위(1분51초35)의 성적을 거뒀다.

이번 선수권대회는 2021-2022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파견대표 선발전을 겸해 열리기 때문에, 종목별로 높은 순위에 드는 선수가 11∼12월에 열리는 월드컵에 출전하게 된다.

그리고 월드컵 대회 성적을 종합한 랭킹 순위에 따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진다.

이승훈은 최대 4장의 월드컵 엔트리가 걸린 남자 5,000m에서 2위를 차지하면서 월드컵 출전 자격을 얻었다.

올림픽 출전을 위한 첫 번째 관문을 넘어선 셈이다.

월드컵에 출전할 국가대표는 선발전이 모두 끝난 뒤 대한빙상경기연맹 경기력향상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연합뉴스

이승훈, 남자 5000m 2위 기록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5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2021-2022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파견대표 선발전 겸 SK텔레콤배 제56회 전국남녀 종목별 스피드 선수권대회 남자부 5000m 결승에서 이승훈(서울일반)이 질주하고 있다. 이승훈은 이날 경기에서 6분40초84의 기록으로 2위를 차지했다. 2021.9.15 hwayoung7@yna.co.kr



이승훈은 남자 매스스타트 금메달, 팀 추월 은메달을 딴 평창 동계올림픽 3년 7개월 만에 태극마크를 달게 된다.

2010년 밴쿠버 대회부터 2018년 평창 대회까지 출전한 이승훈은 3차례 동계 올림픽에서 모두 메달을 획득, 총 5개(금 2·은3)의 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하지만 평창 대회 후 과거 후배 선수를 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고, 2019년 7월 빙상연맹 관리위원회 스포츠공정위원회로부터 1년의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다.

이후 자숙의 기간을 거친 그는 징계가 끝난 뒤 다시 스케이트를 신었다. 그리고 2010년 밴쿠버, 2014년 소치, 2018년 평창에 이어 네 번째 올림픽 출전에 도전한다.

이승훈은 "지난 올림픽까지는 항상 메달이 목표였다. 이번에는 올림픽 출전이 목표였는데, 산을 하나 넘은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 메달이 목표는 아니어서 그런지 마음은 이전 올림픽보다는 가볍다. 오히려 선발전이 끝나 홀가분하다"고 했다.

평창 이후의 시간에 대해 "훈련과 운동하는 부분에 있어서 다시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는 그는 "앞만 보고 달리는 것보다 조금 더 여유를 가지고 훈련에 임하게 됐다. 한동안 스케이트를 안 탔는데, 다시 타면서 스케이트에 대한 재미도 알게 됐다. 힘들었던 시기였지만, 나에게는 보탬이 되는 시간이 됐다"고 설명했다.

스스로는 메달 욕심을 버리겠다고 했지만, 메달 획득에 대한 외부의 기대는 여전하다.

그가 올림픽에 출전해 매스스타트 2연패를 달성할지 여부도 관심사다.

연합뉴스

질주하는 이승훈-정재원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5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2021-2022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파견대표 선발전 겸 SK텔레콤배 제56회 전국남녀 종목별 스피드 선수권대회 남자부 5000m 결승에서 이승훈(서울일반)과 정재원(서울시청 스피드팀)이 질주하고 있다. 정재원은 이날 경기에서 6분37초36의 기록으로 1위, 이승훈은 6분40초84로 2위를 차지했다. 2021.9.15 hwayoung7@yna.co.kr



이승훈은 "메달이 주어질지 아닐지는 운도 많이 따라야 하는 부분이다. 월드컵 같은 경기를 치를 때는 자신감이 있지만, 올림픽은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른다. 마음을 비우고 과정 하나하나 충실히 해나가도록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에는 운동량으로 승부를 보려고 했는데, 지금은 최대한 효율적으로 하려고 한다. 운동량이 줄어드니 운동이 재밌어지더라. 국제대회에서 보면 나보다 나이 많은 선수들이 톱 클래스를 유지하고 있다. 그런 선수들을 보며 자신감을 얻게 되고, 나도 체력적으로 부족할 나이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며 재미있게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평창 대회에서 함께 팀 추월 메달을 합작한 정재원(서울시청)과 김민석(성남시청)도 어느새 동료이자 경쟁자로 성장했다.

특히 정재원은 이번 대회 5,000m에서 이승훈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이승훈은 "(정)재원이와 (김)민석이가 정말 많이 성장했다. 그 또래의 선수들은 운동량도 무척 많고, 열정적이다"며 "후배들을 보면서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후배들이 그 나이대에 할 수 있는 일이 있다. 메달을 목표로 잘해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평창 대회 당시 팀 추월 멤버가 다시 뭉치면 어떨 것 같냐'는 말에 이승훈은 "멤버가 될 수 있을지는 아직 모르겠다. 타게 되면 재미있게 탈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bo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