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예계 미투 서막 허이재 폭로 파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바람 잘 날 없는 국내 연예계에 또 하나의 폭로가 나왔다. 배우 허이재가 신인 시절 겪은 성희롱이다. 노골적으로 잠자리를 요구한 한 선배 배우에게 뜻하는 대로 하지 않자 온갖 욕설과 갑질을 당했다는 것. 선후배 서열이 분명하고 인기에 따라 권력이 쏠리는 연예계에서 비단 허이재만이 겪은 일이 아닐 테다. 그런 가운데 허이재의 발언이 새로운 미투의 서막을 열지 관심이 모아진다.

일요시사

배우 허이재 ⓒ웨이랜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뛰어난 연기력과 엄청난 대중성을 가진 배우는 부와 명예, 권력을 모두 거머쥔다. 상상할 수 없는 양의 부가 생기고, 특별한 잘못을 하지 않는 이상 대중이 좋아하며 우러러본다. 한정되지만, 촬영 현장이나 업계 내에서 상당한 권력을 갖는다.

썩은 권력

배우는 영화의 투자가 이뤄지는 가장 중요한 요소이며, 드라마에서는 초반부 시청률을 가름하는 가장 큰 이유가 되기도 한다. 따라서 뛰어난 연기력과 대중의 구매력이 높은 배우는 각 제작사나 연출 PD, 작가를 비롯해 모든 스태프가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존재가 된다.

권력도 물처럼 한곳에 고이게 되면 썩기 마련이다. 감당할 수 없는 권력을 갖게 되면 본성이 드러난다. 그 과정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 타인을 고통스럽게 한다. 배우 허이재가 겪은 사례 역시 힘 있는 배우와 아직 크게 인기를 얻지 못한 신인 여배우의 권력 차이에서 비롯된 사건이다.

허이재는 드라마 촬영 기간 내내 폭언을 들었으며, 그 이유가 다른 남자 주인공 배우와 잠자리를 갖지 않아서라고 밝혔다. 그 남자 배우는 노골적으로 잠자리를 요구했고, 그에 응하지 않자 ‘XX년’이라는 욕설과 함께 물건을 집어던지는 등의 행위도 서슴지 않았다.

그뿐만 아니라 다른 작품에서 다른 여배우는 평소 허이재를 곱게 보지 않았는지, 뺨 때리는 신에서 매우 큰 반지를 끼고 머리를 때리기도 했다. 현장 PD마저 이를 제지할 수 없을 정도로 높은 선배여서 가능했던 일이다.

허이재의 출연 작품이 많지 않은 터라 이른바 네티즌 수사대는 수사망을 좁혀, 허이재가 말한 남자 배우와 여배우가 누군지 거론하고 있다. 다만 허이재가 직접 이름을 밝히지 않아 해당 폭로가 더는 확장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그의 폭로가 새로운 미투의 서막이 될 수도 있을 거라는 의견이 나온다. 아무리 배우들의 인권이 높아졌다고 해도, 이름 없는 무명 배우는 현장에서 서열이 가장 낮은 존재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현장에서 지나친 무시를 받았다고 하는 배우들의 설움이 각종 예능 토크쇼에서 드러난 바 있다.

국내 신인 여배우를 대하는 연예계 관계자들의 태도도 문제라는 것이다.

한 연예 관계자에 따르면 많은 여배우가 성적인 요구에 노출돼있다는 것. 배우뿐 아니라 PD, 감독, 기획사 임원 등이 신인 여배우들에게 성적인 요구를 자주 한다고 한다.

국내 최고의 배우로 꼽히는 A는 한 신인 여배우와 오랜 기간 스폰서 관계를 유지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성을 소재로 영화화하는 한 감독은 현장에서 캐스팅 조건으로 촬영 내내 본인과 한집에 살며 동거하는 것을 걸기도 했다. 이에 응하지 않으면 여배우는 그 작품에 출연할 수 없었다.

한 소속사의 실장은 해당 소속사 신인 여배우가 나오는 작품의 지방 촬영에 스타일리스트나 매니저, 헤어·메이크업 스태프를 모두 두고, 홀로 현장에 나와 이른바 뒤치다꺼리를 했다. 해당 촬영에 모든 배우와 매니저가 함께 숙식하는 숙소를 잡았지만, 실장과 여배우는 다른 숙소에서 잠을 잤다.

“촬영 내내 폭언에 시달린 이유는요…”
성적인 요구에 노출된 신인 여배우들


다음 날 두 사람은 약속된 시간보다 약 2시간이 지나 현장에 나타났다. 두 사람 간에 잠자리가 있었다고 의심될 수 없는 상황이다.

한 유명 감독 역시 신인 배우들이 많이 출연한 영화 촬영 마지막 날 밤, 한 신인 여배우를 자신의 숙소로 불러 무릎을 쓰다듬었다. 이에 놀란 여배우가 밖으로 나가 소리를 질러 성폭력까지는 이어지지 않았지만, 해당 감독이 신인 여배우와 잠자리를 가지려는 의도가 있었다는 건 분명해 보인다.

일요시사

배구선수 이재영 ⓒKOV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연예 관계자는 “연예계의 힘 있는 모든 사람의 목적은 신인 여배우와 잠자리를 하는 것 같다. 소속사의 임원이나 배우, PD, 감독 다 똑같다. 연예계에 꿈이 있는 여배우가 있으면, 어떻게든 술자리를 만들고 그 과정에서 잠자리를 가지려 한다. 나쁜 꼴을 너무 많이 봤다. 한두 사례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성적인 문제는 아무래도 매우 민감하다 보니, 아무리 피해를 봐도 여배우들이 이미지 때문에 주위 스태프들에게도 잘 거론하지 않는다. 하지만 업계 특성상 아마 상당히 큰 피해 사례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예상 밖의 사건이 워낙 많이 터지는 연예계 특성상 피해자가 매우 많을 것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따라서 허이재의 폭로에 용기를 얻은 여배우들이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실제로 다양한 미투 폭로는 용기 있던 한 사례에서 시작됐다.

성폭력과 관련된 미투는 서지현 검사의 폭로에서 시작됐고 ‘나도 뺏겼다’는 빚투는 마이크로닷 부모를 향한 폭로에서 시작됐으며, 연예계와 스포츠계를 뒤흔든 학교폭력 폭로는 배구계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사건으로부터 비롯됐다.

배우 간의 성희롱 및 성폭력 미투 대규모로 일어날 수도 있는 것. 허이재의 발언 이후 허이재의 용기를 응원한다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용기

한 연예계 관계자는 “한 사람의 인생이 걸려있는 부분이라 폭로를 신중하게 해야 할 것이다. 분명한 피해가 있다 하더라도 여배우의 매우 강한 용기가 필요할 것”이라며 “연예계가 성장하는 만큼 이러한 파렴치한 사건이 더는 발생하지 않는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