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진욱 "'고발 사주 의혹', 공수처로서는 수사할 수밖에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金 "이왕 수사할 운명이라면 선제적 수사 개시해 증거 확보 우선이라고 판단"

아시아투데이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병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허경준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고발 사주 의혹’ 수사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 처장은 17일 정부과천청사 기자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 사건의 본령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라며 “공수처로서는 수사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체적 진실 규명이 대검찰청 진상조사로 시작됐지만, 강제수사를 할 수 없으니 수사로 전환될 국면이었다”며 수사 착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공수처로서는 이왕 수사할 운명이라면 선제적으로 수사를 개시해 압수수색을 통해 증거 확보부터 하는 게 우선이라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또 “혐의가 있든 없든 수사해 밝히는 게 우리의 책무”라며 “국민의힘이 고소·고발한 것도 있고, 어찌 됐든 공정하고 신속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공수처는 시민단체 고발이 있은지 나흘 만인 지난 10일 압수수색에 나서는 등 전례와 달리 속도감 있는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를 두고 법조계 안팎에서는 공수처가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수사에 착수한 뒤,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반응이 나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