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울산, 태풍 '찬투' 피해 없이 영향권 벗어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명 피해 없어···항공편 일부 지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은 제14호 태풍 ‘찬투’로 인한 별다른 피해 없이 영향권에서 벗어나고 있다.

기상청은 17일 오전 10시부터 울산에 발효했던 태풍주의보를 오후 5시를 기해 해제했다.

태풍 ‘찬투’로 인한 평균 강수량은 오후 5시 기준 43㎜였다. 간절곳이 74.5㎜로 최고 강수량을 보였고, 온산 59㎜, 정자 55.5㎜, 두서 28㎜, 울산서동 26.2㎜, 울산공항 23.5㎜의 강수량을 보였다.

순간 최대풍속은 이덕서(해상)가 초속 16.4m, 간절곶 9.9m였다.

태풍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도로 및 항공 통제도 없었다. 다만 김포와 울산을 오가는 항공편 일부 탑승이 지연되기도 했다.

여객선 13항로 19척, 도선 15항로 22척, 유선 70척이 태풍으로 묶였다. 둔치주차장 16곳과 하천변 산책로 24곳이 통제되기도 했다.

울산경찰청에는 이날 오후 2시까지 교통 불편 신고와 신호기 고장 신고 등 5건이 들어왔으나 경미했다고 밝혔다.

울산=장지승 기자 jj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