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정국, 친형에 40억대 고급 아파트 증여…"합리적 절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방탄소년단 정국(전정국, 24)이 친형에게 수십 억대 아파트를 증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6일 비즈한국 보도에 따르면, 정국은 2019년 7월 매입한 서울 용산구 용산시티파크 아파트 한 채를 지난해 12월 친형 전정현 씨에게 증여했다.

해당 아파트는 면적 184.49㎡으로, 평수로 계산하면 약 55평이다. 전정현 씨는 정국에게 증여받을 지난해 12월, 이 아파트에 주민등록상 주소지를 둔 것으로 전해졌다.

정국은 이 아파트를 2019년 7월 29억 8000만 원에 매입했다. 해당 평형의 현재 시세는 40억 원대로 추정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이 평형이 가장 최근에 거래된 시기는 지난 4월로, 당시 32억 원에 매입됐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정국의 이번 증여에 대해 합리적인 절세라고 보고 있다. 전문가들은 “합리적인 절세를 위해 증여를 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한편 정국은 2018년 7월 서울 성동구 성수동 서울숲트리마제 아파트 21평형을 19억 5000만 원에 매입했다가, 지난해 10월 20억 5000만 원에 매각한 바 있다. 또 지난 1월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단독주택을 76억 3000만 원에 매입했다.

전정현 씨는 1995년생으로 정국과 두 살 터울이다. '전하사'라는 이름으로 인스타그램을 운영, 방탄소년단 팬 아미에게도 잘 알려진 인물이다. 특히 전정현 씨가 방탄소년단 멤버들 그림을 공개해 팬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