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정희 생가'서 봉변당한 尹…"尹은 文정권 앞잡이" 외친 洪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경북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추모관 참배를 마친 뒤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생가를 떠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이 격해지고 있다. 16일 경선 1차 TV 토론회가 끝난 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지자로 추정되는 남성들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에게 위협을 가하며 달려든 데 이어, 17일엔 경북 구미를 찾은 윤 전 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에게 둘러싸여 봉변을 당했다. 일부 지지자들의 행동이라지만, 정치권에선 경선 후유증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이날 오전 경북 구미의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은 윤 전 총장은 우리공화당 당원 등 강경보수단체 회원 100여명과 맞닥뜨렸다. 이들은 생가 입구를 막으며 윤 전 총장의 방문을 반대했고 경찰과 대치 중에 몸싸움도 벌였다. 결국 윤 전 총장은 생가 전체를 둘러보지 못하고 추모관에서 참배만 한 뒤 경찰에 둘러싸여 현장을 빠져나갔다.

윤 전 총장을 막아선 이들은 “죄도 없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감옥에 보낸 사람이 한 마디 사과도 없이 이곳을 찾았다”, “여기가 어디라고 와”라는 등의 말을 외쳤고, 윤 전 총장이 생가를 떠날 때까지 항의를 계속했다. 윤 전 총장은 경북 포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검찰에 재직할 때 박근혜 전 대통령 사건 처리에 관여했기 때문에 지지자들의 안타까운 심정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제가 그 부분은 감내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선 페이스북을 통해 “현대사의 거인” “역사에 우뚝 솟은 위인”이라고 추켜세웠다.



추석 앞둔 野 주자 “지지층 결집”



이날 윤 전 총장은 구미의 박정희 생가를 비롯해 포항과 경주 등 경북 주요 지역을 돌며 지지를 호소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보수 지지층을 결집하기 위한 행보란 분석이 나온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 포항 당협위원회를 방문해선 “제가 확실하게 정권을 교체한 뒤 이 정부같이 내로남불에 부패하지 않게 하겠다”며 “대통령 측근도 범죄를 저지르면 반드시 감옥에 보내는 걸 국민이 보셔야, 그게 국가”라고 주장했다. 이를 놓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전 가족을 도륙했다”고 표현한 홍준표 의원을 겨냥한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중앙일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17일 서울시 강남구 자곡동 경상남도 남명학사 서울관을 방문, 학생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전 총장과 지지율 격차를 좁히고 있는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을 “문 정권의 앞잡이”로 지칭하며 맞받았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김인식 KAI 부사장,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 정치호 전 검사, 이재수 기무사령관 등 네분이 윤석열 중앙지검장 측의 압박수사로 자살했고, 그 이듬해 조진래 전 경남 정무부지사가 창원지검의 수사압박으로 자살했다”며 “검찰 사상 전무했던 포악한 수사였고, 문 정권의 앞잡이 노릇을 한 희대의 정치수사였다. 이래도 공정과 상식을 외칠 수 있나”고 썼다.

홍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자곡동에 위치한 ‘남명학사’도 찾았다. 남명학사는 서울로 진학한 경남 지역의 서민 자녀들에게 저렴한 주거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경남도가 지은 기숙사다. 홍 의원이 경남지사 재임 시절이던 2016년 12월 착공했다. 홍 의원은 “경남 인재들이 남명정신으로 나라의 기둥이 되라는 뜻으로 지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 측은 “경남도민들과 청년층을 동시에 겨냥한 행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유승민 전 의원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앞에 마련된 자영업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분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국회 앞에 마련된 ‘자영업자 합동 분향소’를 찾았다. 유 전 의원은 “정부가 추경할 때마다 수십조원 예산을 쓰면서 그 돈 없이도 살 수 있는 분들한텐 대선을 앞두고 돈을 들인다. 반면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은 극단적 선택을 하고 죽어 나가는데 제대로 지원 안 한다”며 “굉장히 잔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 전 의원은 소상공인연합회를 찾아 어려움을 토로하는 자영업자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