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일전 승리' 김연경, 김연아처럼 광고로 먹고살것" 악담한 日매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일본 매체가 '배구 여제' 김연경(33)이 한국 언론에 자주 등장하는 것은 '한일전 승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일본 매체 데일리신초는 지난 15일 김연경이 도쿄올림픽 이후 언론에서 보이지 않는 날이 없다고 보도했다.

김연경은 도쿄 올림픽 이후 한국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

데일리신초는 그러면서 김연경이 언론의 주목을 받는 이유는 도쿄올림픽 한일전 승리 덕이라고 했다. 그래서인지 김연경도 한일전 승리가 가장 후련한 경기로 꼽았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실제 김연경은 지난 7일 공식 기자회견에서 "한일전이 가장 짜릿했다"며 "마지막 세트 12-14에서 역전승을 한 것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좋았다"라고 밝혔다.

데일리신초는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한국이 아시아 사상 최초로 4강에 진출했을 때와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피겨스케이팅에서 아사다 마오를 이기고 금메달을 목에 건 김연아를 언급하며 한국은 일본을 이기거나 또는 상위권에 오른 선수들은 영웅이 된다고 말했다.

반면 "일본은 한일전에서 지면 분노하기도 하고 이기면 기뻐하지만 한국에 승리했다고 영웅이 되는 경우는 드물다"고 설명했다.

또한 데일리신초는 "(한일전 승리로) 김연경은 국민의 절대적 지지를 받으며 앞으로 김연아와 마찬가지로 TV광고 출연료만으로 생활이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김연경은 여자배구 국가대표 선수로 세번의 올림픽에 참가했다.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는 일본에게 져 아쉽게 동메달을 놓쳤고 2016년 리우에서는 5위에 그쳤다. 올해 도쿄올림픽에서는 8강 일본에 이어 4강 터키까지 이기면서 파란을 일으켰으나 준결승전에서 브라질에 져 결승진출이 좌절됐고 동메달결정전에서는 세르비아에게 패하면서 4위를 기록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