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이재, 폭로 후…“실명 밝혀vs나도 봤다vs법적대응” 당사자들 빼고 난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배우 허이재가 과거 드라마 촬영 당시 상대 배우에게 성관계 요구와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해 연일 뜨거운 관심이다. 하지만 허이재와 지목된 배우들은 묵묵부답인 가운데, 상대 배우의 팬이 성명문을 발표했고 유튜버들은 실명을 밝히라고 요구하는가하면, 허이재를 옹호하는 발언도 이어지고 있다.

17일 유튜버 백은영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허이재가 침묵하는 이유와 충격적인 요구한 것으로 추측되는 상대 배우에 대해 설명했다.

백은영은 허이재가 폭로한 남자 배우에 대해 “그 분 아주 서글서글한 호남형의 시원시원한 이목구비를 갖춘 분이다. 그런데 연예계에서 평판은 매우 안 좋다.무개념 발언이나 행동을 곧 잘했다”고 전해 궁금증을 더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허이재가) ‘왜 이름을 공개하지 않냐’, ‘왜 고소를 하지 않냐’는 반응인데, 명확한 증거 없이 실명을 공개할 경우 고소를 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면서 “하지만 이미 소문이 날 만큼 났기 때문에 (상대 배우는) 얼굴을 들고 다니기 힘든 상황이 될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안무가 겸 유튜버 인지웅도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연예계 실상을 공개하며 허이재를 옹호했다.

인지웅은 “허이재가 하는 말이 거짓일 수가 없다. 이쪽에서 일하는 분들 다 알면서 쉬쉬하는 경우 너무나 많았을 거다. 이쪽 판이 기가 막힌다. 방송 쪽에서 일하시는 분들은 아실 거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드라마 촬영 때 점심시간이나 쉬는 시간에 자꾸 한두 시간 씩 없어지는 배우들이 있다. 둘이서 방을 잡고 쉬고 오는 것이다. 이런 거는 쉬는 시간을 한두 시간 씩 만들어 낼 수 있는 급의 배우들이 하는 거다. 더 웃긴 건 둘 다 가정이 있다는 거다”라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한순간에 바뀌지는 않겠지만 허이재 같은 사람이 또 나오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반면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허이재에게 실명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그는 지난 13일 유튜브 방송에서 “허이재 씨 말을 믿지 말자는 게 아니다. 다만 방송을 통해 관련 내용을 밝힌 만큼 내용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허이재 씨 본인이 직접 다 밝혀놓고 마녀사냥을 하지 말라는 건 무책임한 태도다. 허이재 씨가 준 힌트 때문에 가해자로 지목된 배우는 결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다. 그런 모습을 보더라도 허이재 씨가 확실히 밝혀서 책임을 지라고 말하고 싶다”고 전했다.

앞서 11일에는 지목된 배우 A의 팬들은 “무분별한 억측이 난무하고 있어 너무 나도 참담한 심정”이라며 “허위사실을 유포해 배우의 명예를 훼손하고 심각한 욕설과 모욕적인 발언으로 인격을 말살하는 자들의 범죄행위를 끝까지 추적, 관용 없이 모든 법적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성명을 발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렇듯 허이재가 출연한 작품의 배우들이 계속 거론되며 무분별한 추측이 이어졌다. 결국 허이재는 ‘웨이랜드’ 댓글을 통해 “누군가를 저격해서 공격하기 위한 의도가 아니다. 마녀사냥은 자제해주길 부탁드린다”라고 입장을 밝혔지만, 여전히 후폭풍은 멈출 줄 모르고 있다.

과연 허이재가 실명을 밝힐지, 또 상대 배우가 입장을 밝힐지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사진=허이재 인스타그램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