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로봇이 온다

기아 광명 사업장 함부로 들어갔다간…세계 최고 로봇개 '스팟' 24시간 철통보안 나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자동차그룹과 로봇업체 보스턴다이내믹스가 첫 합작품으로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을 내놨다. 미국 업체 보스턴다이내믹스는 구글과 소프트뱅크를 거쳐 현대차그룹이 올해 인수한 회사다.

17일 현대차그룹은 보스턴다이내믹스 인수 후 첫 협력 프로젝트로 로봇개 '스팟'을 활용한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해당 로봇은 최근 기아 오토랜드 광명 사업장에 투입돼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현대차그룹은 스팟 등 부분에 새로운 장비를 장착했다. 그룹 로보틱스랩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인공지능 기반 데이터 처리 장비다. 스팟은 전후좌우 자유로운 보행이 가능하고 장애물도 뛰어넘기 때문에 사람이 들어가면 위험할 수 있는 험지에서도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 특히 스팟 머리 부분에는 열화상 카메라가 장착돼 있어 공장 내 위험한 작업장이나 사각지대 상황을 정밀하게 촬영할 수 있다.

이 정보를 현대차그룹 로보틱스랩이 개발한 장비가 처리함으로써 공장 내 안전한 작업을 도모한다. 이 장비는 3차원 라이다(LiDAR) 센서를 기반으로 공장 내부 출입구의 개폐 여부, 외부인 무단침입을 감지할 수 있다.

이번 장비는 로봇개가 촬영한 영상을 바탕으로 작업장의 사람 위치와 고온 여부를 실시간 탐지한 뒤 이를 관제 시스템에 통보한다. 특히 인공지능 기반 내비게이션을 탑재하고 있어 로봇개 스팟이 정해진 경로를 따라 자율주행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도 한다. 이번 서비스 로봇은 근무자들이 퇴근한 새벽 시간에 정해진 영역을 이동·점검하며 이후 새벽 순찰자들이 편하게 안전 환경을 점검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탤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기아 오토랜드 광명 사업장 내 시범 운영을 시작으로 여러 정보를 축적한 뒤 해당 로봇 시스템을 고도화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자체 사업장뿐 아니라 다양한 다른 산업 현장에도 이번 로봇을 투입할 계획이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로봇과 함께 도심항공교통(UAM) 부문에서도 사업 확장에 나선다. 이날 현대차그룹 협력회사인 영국 항공 시스템 개발업체 어반에어포트가 세계 65개 도시에 UAM이 뜨고 내릴 전기 기반 도심공항을 지어 2028년부터 상용화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지난해 8월 현대차그룹과 업무협약을 맺은 이 회사는 올해 1월 말 UAM용 공항인 '에어원' 건설에 착수한다고 공개한 바 있다. 이 공항은 현대차그룹이 개발하는 UAM뿐 아니라 에어택시와 물류·배송용 드론 등 전기 기반 항공수단이 모두 뜨고 내릴 수 있는 형태로 구축된다. 일단 어반에어포트는 내년 초 잉글랜드 중부 거점도시 버밍엄 인근 코번트리 지역에 에어원을 처음 선보인다. 이착륙 수단과 공항이 모두 전기 기반으로 운영되는 장소가 세계 최초로 탄생하게 되는 셈이다.

다만 이번에 어반에어포트는 향후 에어원이 들어설 65개 도시가 미국과 유럽, 아시아 등이라고 밝혔을 뿐 구체적인 도시명을 공개하진 않았다. 업계는 미국의 경우 로스앤젤레스, 영국은 런던을 포함한 대도시이며 현대차그룹이 협력사인 만큼 한국에도 에어원이 도입될 것으로 내다본다. 리키 산두 어반에어포트 회장은 "복잡한 도시 간 연결성을 높이고 대기오염도 크게 줄일 수 있는 전기 기반 공항을 향후 세계 200개 도시까지 건설하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번 사업에는 지난해 1월 현대차그룹 UAM사업부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로 영입된 패멀라 콘 상무가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서진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