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규제 리스크' 카카오…주가 4개월만에 12만원 아래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금융당국 및 정치권으로 부터 규제 대상으로 지목된 카카오 주가가 약세를 이어가면서 약 4개월 만에 12만원 아래로 떨어졌다.

1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카카오는 전날보다 1.65% 하락한 11만9500원에 마감했다. 5거래일 연속 하락세다.

종가 기준 12만원을 하회한 건 지난 5월 26일(11만9500원)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금융당국과 정치권에서 온라인 플랫폼에 대한 규제 필요성이 제기하면서 주가는 약세를 보였다.

지난 14일 카카오는 골목상권과의 상생 방안 등을 내놓았으나 방송통신위원회에서도 플랫폼에 대한 규제 계획을 밝히는 등 '규제 리스크'를 완전히 해소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이날 한국투자증권은 "카카오와 관련해 전반적인 규제 리스크가 부각되고 있음을 감안, 카카오톡의 가치를 기존 대비 약 7조원 하향 조정했다"며 카카오의 목표주가를 종전 18만원에서 16만원으로 내렸다.

전날 삼성증권(20만원→18만원)과 한화투자증권(18만5천원→17만원) 등도 규제 리스크를 고려해 카카오의 사업 가치를 하향 조정, 목표가를 내린 바 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