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로봇이 온다

방위산업 효율·안전성, 로봇으로 높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품종 소량 생산으로 제작 효율성이 낮고, 탄약 수작업 등으로 위험성도 컸던 국내 방위산업에 로봇 도입이 확산된다. 정부가 뿌리산업 위주로 적용해온 로봇 활용 표준공정 모델 적용을 방위산업 분야로까지 확대키로 결정하면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방위사업청은 17일 서울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로봇·방산 분야 유관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방위산업 분야 로봇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선 로봇산업진흥원과 국방기술품질원, 유관 단체인 로봇산업협회와 방위산업진흥회가 업무협약을 맺고 방위산업 분야 로봇 활용 공정 및 수요기업 발굴, 기술 및 기업 지원, 로봇기업과 방산기업 간 정보 교류, 공동사업 기획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발표된 방위산업분야 로봇보급계획에 따르면 2019년부터 개발·보급 중인 뿌리, 섬유, 식음료 분야 108개의 로봇 활용 표준공정모델과 올해부터 개발에 착수한 항공, 조선, 바이오·화학 등 분야의 27개 표준공정모델을 방위산업 분야에도 활용할 수 있게 유사 공정을 발굴키로 했다.

이날 열린 방산기업 간담회에는 산업부의 올해 제조로봇 실증보급 사업에 참여하는 5개 방산기업이 참여해, 향후 방산분야에 로봇 활용이 확산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전차, 장갑차 부품제조 기업인 대립과 한국알앤드디는 전술차량 현수장치, 궤도차량 휠, 전차 엔진부품의 용접, 사상, 가공 등의 공정에 로봇을 활용하기로 했다. 유도무기 제조사 LIG 넥스원(Nex1), 군용전지 제조사 비츠로밀텍은 각각 연소관 사상, 열전지 조립 등에 로봇을 도입할 예정이다. 또 탄약 제조사인 풍산은 탄약 제조에 사용되는 납, 화약 등 유해물·위험물 취급공정에 사람이 아닌 로봇을 도입해 작업자 안전 등 작업환경 개선도 적극 추진키로 했다.

박진규 산업부 1차관은 “방위산업에도 로봇이 본격적으로 투입돼 무기체계에 요구되는 고도의 품질 확보와 방산 수출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은 “방산분야의 생산공정 혁신을 위해 로봇을 활용한 표준공정 모델의 개발과 활용이 전 방산분야로 확대되도록 정책과 제도를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