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구척장신' 한혜진→이현이, '워맨스가 필요해' 합류…30일 첫 방송 [공식입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예능 ‘워맨스가 필요해’에 ‘골 때리는 그녀들’ 구척장신 팀이 합류한다.

SBS 신규 예능 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에 구척장신 팀이 총출동한다.

주장 한혜진을 필두로 이현이, 아이린, 송해나, 김진경, 차수민으로 구성된 ‘구척장신’ 팀은 최근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파일럿 편의 꼴찌 수모를 딛고 축구에 대한 남다른 열정과 투혼으로 3,4위전까지 진출하는 기염을 토한 바 있다.

구척장신 팀은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그동안 소개되지 않았던 모델들만의 특별한 워맨스는 물론, 축구에 진심이었던 그녀들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워맨스가 필요해’는 SBS에서 새롭게 준비하는 ‘워맨스 예능’으로 혼자가 아닌 함께 뭉쳤을 때 더 특별한 우정이 돋보이는 여자들의 ‘관계 리얼리티’다. 앞서 안산과 광주여대 양궁팀 선수들이 출연을 확정지으며 ‘대학생 안산’의 일상 공개가 예고됐고, ‘30년 절친’의 워맨스를 공개할 오연수와 윤유선, 이경민, 차예련도 출연을 확정지으며 워너비 ‘워맨스 예능’ 탄생을 알렸다.

‘워맨스가 필요해’는 오는 30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SBS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