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기는 중국] 교문 앞서 우유 박스 채 마신 초등생들 논란…이유는 교내 매점 때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교 교문 앞에서 우유 한 박스를 단숨에 마시는 초등학생들의 모습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됐다. 중국 다수의 SNS에는 지난 15일 학교 교문 앞에서 외부 음식물 반입을 금지하는 경비원과 대치 중이던 초등학생 2명이 우유 한 박스를 모두 마시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공유돼 화제가 됐다.

중국 쓰촨성 다저우 외국어학교 재학생들로 알려진 초등생 2명은 이날 집에서 가져온 우유 한 상자를 들고 교내에 들어가던 중 경비원으로부터 저지당했다. 이 경비원은 학교 측이 강제한 ‘교내 외부 음식 반입 금지’ 규정을 들어 학생들의 우유 반입을 강하게 저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우유 반입이 어려워진 초등생 2명은 곧장 상자 속 우유 11개를 교문 앞에서 마시고 난 후에야 학교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이번 사건이 온라인 상에 공개되자 학교 측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학생들의 음식 안전 등 교내 식품 안전을 위한 조치였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이 같은 학교 측 발표에 대해 학생들은 또 다른 숨겨진 이유가 있다고 분개하는 분위기다.

현지 학생들은 교내 매점 음식 구매를 강요하는 학교 방침과 분위기가 고가로 운영되는 매점의 검은 내막이 있다는 지적이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중국 현지 다수의 교내 매점 운영 방식이 비공개 입찰 방식을 채택해오고 있는 상황이다. 상당수 초중고교 교내 매점의 운영자가 학교장 친인척들이 입찰 받아 운영해오고 있다는 증언이 이어지고 있는 것.

현지 언론 왕이망은 ‘교내 매점 운영권은 일반적으로 3년 계약 시 320만 위안(약 5억 9000만원) 상당의 비용을 학교에 지불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면서 ‘겨울과 여름방학 90일과 주말 76일을 제외하면 연간 운영일은 약 200일에 불과한 고가의 매점 운영 비용’이라고 지적했다.

이들 보도에 따르면, 다수의 대도시 소재 초중고교 교내 매점 연간 운영을 위한 임대료는 106만 위안(약 1억 9500만원)에 달한다. 해당 비용에는 전기, 수도, 인건비 등 기타 비용이 포함되지 않은 순수한 임대료만 계산한 비용이다. 이 같은 고가의 운영 비용을 감당하기 위해 매점과 학교 측이 강요하는 것이 교내 외부 식품 반입 규정이라는 것이 학생들의 주장이다.

특히 학교 밖 대형 마트에서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우유, 콜라 등 음료수 역시 교내 반입이 전면 금지돼 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한 내역이 공개되자, 현지 누리꾼들은 '학교장과 학교 측이 학생들을 대상으로 상행위를 조장하는 분위기를 만들어서는 안 된다’면서 ‘학교는 교육의 장이 되어야 하는데, 언제부터인지 돈을 버는 수단으로 전락하고 있는 분위기다. 학교의 존재하는 본질이 교육에 목적을 뒀다는 것을 누구도 잊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