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이재 폭로 유부남 배우, 상대 따라 행동 달라져"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과거 유부남 배우에게 성관계를 요구당했다고 폭로한 배우 허이재에 대해 TV조선 백은영 기자가 옹호 입장을 밝혔다.

지난 12일 백은영 기자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백은영기자의뿅토크'에 '허이재 은퇴시킨 유부남 배우 알아보니...한심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백은영 기자는 허이재가 지목한 유부남 배우 A씨에 대해 "아주 서글서글한 호남형에 시원시원한 이목구비를 갖췄다"면서도 "연예계 평판은 매우 안 좋다. 과거 삶의 궤적을 죽 보니 무개념 행동이나 발언을 곧잘 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상대가 톱이냐, 신인이냐, 인기가 있느냐에 따라서 행동이 많이 달라진다고 한다"라며 "이런 사건의 경우 당시에 했던 정확한 녹취나 영상 없이 실명을 그냥 공개하면 고소를 당하기 일쑤다. 또한 명확한 증거가 없기 때문에 패소할 가능성도 높다"며 허이재가 A씨의 이름을 밝히지 않는 이유를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이미 그 배우는 업계에서 소문이 날 만큼 났기 때문에 낯을 들고 다니기가 힘든 상황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백 기자는 "시대가 달라졌다. 무조건 참는 게 능사는 아니"라면서 "과거에는 촬영장에서 일어나는 일을 그냥 묻어두는 경우가 태반이었다. 그래서 많은 여배우는 온갖 모욕적인 일을 겪고도 참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과거에는 말도 안 될 정도로 불미스러운 일이 빈번하게 일어난 현장도 있다. 배우 중에서는 허이재의 발언을 보며 정말 시원하다는 반응이 많았다. 지금은 촬영 현장이 좋아졌지만 아직도 달라져야 할 부분이 많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실명 공개하고 싶은데 못 하는 이 답답한 마음을 여러분은 아실지 모르겠다"면서 "하지만 한 가지 힌트를 드리자면 허이재가 말한 감독은 PD를 뜻하는 게 아니라 촬영 감독을 뜻할지도 모른다. 그러니까 어떤 드라마인지 아주 조금 감이 오실지 모르겠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끝으로 백 기자는 A씨에 대해 "아무튼 다리 뻗고 자기는 글렀다. 아니라고 부인할지 모른 척 넘길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라며 "그런데 사람 참 쉽게 안 변하더라"고 전했다.

한편, 허이재는 지난 10일 크레용팝 출신 웨이의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 출연해 "지금 결혼해서 잘 살고 있는 유부남 배우가 결정적인 내 은퇴의 계기였다"고 폭로해 충격을 안긴 바 있다.

이후 유튜버 이진호는 허이재를 향해 "유부남 배우의 실명을 밝혀라"고 해당 배우를 옹호했고, 또다른 유튜버 인지웅은 반대로 허이재를 옹호하면서 "이 쪽(연예계)에서 일하시는 분들 뭐 다 알거 알면서 쉬쉬하는 경우 많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 '백은영기자의뿅토크' 유튜브 캡처, 웨이랜드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