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혜진 여성호르몬 약 먹는 엄태웅 폭로…"그러니까 자꾸 울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윤혜진의 What see TV'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윤혜진이 여성호르몬이 들어있는 영양제를 먹는 남편 엄태웅에게 그래서 자꾸 눈물을 흘린다며 짓궂게 놀렸다.

지난 16일 윤혜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는 '윤혜진의 What see TV'에 '밥 한 공기 뚝딱 초간단 묵은지 김치찜!'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먼저 윤혜진은 "9월이다. 날씨가 이제 선선하다. 아침 저녁으로 일교차도 커졌다"라고 구독자들을 향해 인사를 건넸다.

윤혜진은 이날 방송 콘텐츠에 대해 "많은 분들께서 지긋지긋하게 물어봐 주신 묵은지 김치찜. 엄마의 맛, 할머니의 맛, 시골의 맛, 구수한 맛, 그 맛을 오늘 알려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윤혜진은 "사실은 알려드리고 말 것도 없다"라며 "묵은지만 있으면 일단 끝났다고 보면 된다. 생선도 고기도 필요 없다. 밥도둑, 김치만 있으면 된다. 묵은지 두 포기 정도만 있으면 된다. 너무 많이 익어서 군내가 심하면 물에 하루 정도 물에 담가놔야 한다"라며 김치통에서 김치를 꺼냈다.

이후 한 시간 이상 물에 담가둔 김치를 꺼낸 윤혜진은 이를 꺼내서 씻은 뒤 하나하나 손으로 찢으며 본격적으로 요리를 시작했다.

윤혜진은 "이게 진짜로 별미더라. 포인트는 오래 끓여주는 거다. 크게 뭘 해야 하는 건 없다. 오래 뭉근히 끓여서 김치가 흐물흐물하게 되어야지만 맛이 난다. 멸치 육수는 반드시 넣어야 한다"라고 레시피(조리법)를 설명했다.

이어 세팅을 마치 윤혜진은 김치찜의 뚜껑을 닫고 끓기를 기다리며 촬영을 하고 있는 엄태웅에게 근황을 물었다.

윤혜진은 계속해서 엄태웅을 불렀지만 엄태웅은 대답을 하지 않았고 정적만이 흘렀다. 이에 윤혜진은 "안 받아준다. 지금 불러도 대답이 없다. 언제 오냐. 태웅아. 자식 어려운 놈의 자식 쉽지 않다. 꼬드기기 쉽지 않아"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계속해서 웃음기만 머금고 있는 엄태웅을 향해 "뭘 씩 웃고 있냐 얄밉게. 짜증난다. 입 꼭 다물고 있는 저 표정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못마땅해 했다.

윤혜진은 또 "지금 이 시간을 그냥 낭비할 수 없다. 허비할 수 없다. 아침 일찍부터 이렇게 일어나서 하니까 목이 메고 말이 잘 안 나온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엄태웅은 "힘들지? 목이나 좀 축이면서 해"라면서 자양강장제를 건넸다.

이에 더해 엄태웅이 비타민까지 건네자 윤혜진은 "어릴 때부터 먹었어야 한다"라며 "나는 잘 못했는데 약 챙겨 먹는 건 저분이 잘한다. 여자 비타민까지 다 챙겨 먹는 스타일이다"라고 폭로했다.

그러자 엄태웅은 "아니 남으니까 아까워서 먹는 거다"라고 당황해했고, 윤혜진은 폭소하며 "내가 사놓고 안 먹으면 이제 그걸 본인이 다 먹어 버리더라. 약이란 약은 다 먹는 스타일이다. 여성호르몬 그런 것도 다 먹는다. 자꾸 내 비타민 먹지 마라. 그러니까 자꾸 눈물을 훔치고 그러는 거 아니냐"라면서 "약이라고 다 좋은 게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윤혜진은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출신으로, 원로배우 윤일봉의 딸이다. 2013년 배우 엄태웅과 결혼해 슬하에 딸 지온 양을 두고 있으며, 유튜브 '윤혜진의 What see TV' 채널을 운영 중이다. 엄태웅은 가수 겸 배우 엄정화의 친동생이다.
khj80@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