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승민, 이준석 취임 100일안에 첫 만남 "오해살까봐 조심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유승민 "취임 100일 축하…와보고 싶었는데 못 왔다"
이준석 "중립성 엄중해 캠프 요청 많이 거절해왔다"
유승민계 의혹에 경선룰 확정 뒤 회동 성사돼
劉 "대표 되더니, 유승민 대통령 만들겠다 말 안해 섭섭" 농담
"다음 대선 중수청 민심에 달려, 이 대표와 궁합도 가장 잘 맞을 것"
이준석도 "엄중함 버리고 변화하는 모습 축하" 응원
노컷뉴스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경선후보가 17일 국회에서 이준석 당 대표와 면담하며 지지자들이 붙여준 애칭인 '유치타' 인형을 선물하고 있다. 치타는 몸을 잔뜩 웅크린 후 크게 도약한다.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경선후보가 17일 국회에서 이준석 당 대표와 면담하며 지지자들이 붙여준 애칭인 '유치타' 인형을 선물하고 있다. 치타는 몸을 잔뜩 웅크린 후 크게 도약한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17일 이준석 대표가 취임한 이후 처음으로 면담했다. 두 사람은 친밀한 사이지만 전당대회와 대선 경선과정에서 '유승민계' 논란이 불거지며 의도적으로 만남을 피해왔는데, 이 대표 취임 이후 약 100일만에 회동이 성사된 것이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를 찾아 "이준석 대표님 취임 100일을 축하드린다"며 "사실 100일동안 여기 와보고 싶었는데 못 와가지고 굉장히 '거시기 했다'"며 농담을 건넸다. 유 전 의원과 이 대표는 악수와 함께 서로 포옹을 나누기도 했다.

이 대표도 "1차 경선 통과를 축하드린다"며 "대표의 경선 중립성이라는 것이 참 엄중해 최근에 유 후보와의 소통이라든지 캠프의 요청을 많이 거절했던 기억이 난다. 경선룰 협상이 마무리 되고 오랜만에 대화를 나눌 수 있게 돼 환영한다"고 했다.

이날은 이 대표 취임 99일째 되는 날인데, 이 대표 취임 이후 두 사람은 한 번도 만난적이 없다고 한다. 대선을 앞두고 이 대표가 유 전 의원과 친밀하다는 점을 들어 경선 관리의 불공정성을 의심하는 시선을 의식했기 때문이다. 다만, 이제는 당 선거관리위원회과 전권을 부여받아 경선룰을 확정했기 때문에 별도로 오해를 살 이유가 없다는 공감대가 형성됐고, 이에 유 전 의원 측이 이 대표에게 요청을 해 면담이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노컷뉴스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경선후보가 17일 국회에서 이준석 당 대표와 면담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경선후보가 17일 국회에서 이준석 당 대표와 면담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유 전 의원은 "가급적 그런 오해를 받지 않으려고 조심많이헀는데 이 대표님도 너무 조심하시는 것 같더라"며 "취임 전에는 유승민 대통령 만들겠다 말씀을 여러 번 하셔서 오해도 많이 받고 공격도 많이 받고 그랬는데, 대표 되시더니 그런 말씀 한 번도 안하셔서 굉장히 섭섭했다"며 참석자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이 대표는 "유 후보가 20년 가까운 정치 행보 속 엄중함을 버리고 헤어스타일에 변화주고 며칠 전에는 치타인형 가지고 방송하는 거 보면서 변화가 시작되는구나 싶다"며 "몇 년을 기다려온 변화인지 모르겠지만, 변화를 축하드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자 유 전 의원은 지지자들이 붙여준 애칭인 '유치타' 인형을 이 대표에게 선물했다. 유 전 의원은 "저희 자주 못보지만 제가 보고 싶을때는 책상위에 두시고 좀 보시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또 회동에서 유 전 의원은 이 대표에게 2030 세대의 마음을 얻기 위한 비법을 물었다고 한다. 유 전 의원은 "제가 늘 중수청이라고 강조하지만 다음 대선은 중도층, 수도권, 청년층 표심을 우리가 얻을 수 있느냐에 결정적으로 달렸다 생각하고, 제가 후보가 되면 이 대표하고 궁합이 가장 잘 맞지 않겠느냐"며 "그렇게 생각하고 열심히 하겠다. 대표께서 안 도와주셔도 잘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 전 의원은 홍준표 의원의 '조국 과잉수사' 발언에 대해서는 "한 가족 전체를 구속하고 하는 거 대해 가계가 어려워지는 문제가 있어서 법이 관용을 베푸는 건 안다"며 "그런데 조 전 장관은 그런 관례나 관용을 베풀 상황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