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윤석열 첫 박정희 생가 참배…"박근혜 감옥 보낸 사람이" 격렬 항의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참배하고 경찰 보호를 받으며 빠져나가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후보 측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참배하고 경찰 보호를 받으며 빠져나가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후보 측 제공국민의힘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출마 선언 이후 처음으로 17일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공식 참배했다.

이날 참배 과정에는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등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 2백여 명이 몰려와 격렬히 항의하는 소동도 벌어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죄도 없는 박 전 대통령을 감옥에 보낸 사람이 한 마디 사과도 없이 이 곳을 찾았다"며 거친 욕설을 쏟아내며 항의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때문에 윤 전 총장은 자신의 지지자들과 경찰에 둘러싸여 떠밀리다시피 추모관에 도착해 간단히 참배만 한 채 서둘러 자리를 떠나야 했다.

방명록도 남기지 않았고 예정돼 있던 기자단 백 브리핑은 진행하지 못했다.

윤 전 총장이 참배를 마치고 경찰의 보호를 받으며 자리를 뜨자 곧바로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가 추모관에 들러 참배를 했다.
노컷뉴스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가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참배하고 이동하는 모습. 지민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가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참배하고 이동하는 모습. 지민수 기자
조 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참배는 국민을 바보로 아는 것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윤석열이 이런식으로 하면 가는데 마다 가서 국민의 뜻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민들이 윤석열의 실체를 모르고 있다"며 "죄없는 대통령을 묵시적 청탁이라는 죄를 만들어 1600일 이상 감옥에 가둬 놓고 감히 박 전 대통령 부친 되시는 박정희, 육영수 여사를 모신 이 곳을 찾느냐. 정의롭지도 않고 진실되지도 않은 사람이 무슨 대통령을 하나?"며 비판했다.

한편, 윤석열 전 총장은 이날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한 뒤 영덕 시장 화재 현장을 찾아 피해 상인들을 위로했고 이어 포항과 경주도 들러 추석 민심 잡기 행보를 이어간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