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유오성X장혁 느와르 '강릉', 11월 개봉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유오성 장혁 주연 영화 '강릉'이 11월 개봉을 예고했다. /제이엔씨미디어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드라마 '장사의 신-객주' 이후 6년 만의 재회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유오성 장혁 주연 느와르 영화 '강릉'이 11월 개봉을 확정했다.

영화 '강릉'(감독 윤영빈)은 강릉 최대의 리조트 건설을 둘러싼 서로 다른 조직의 야망과 음모, 그리고 배신을 그린 영화다.

특히 '강릉'은 독보적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연기파 배우 장혁과 유오성이 주연을 맡아 화제를 모은다. 두 사람의 호흡은 지난 2015년 KBS2에서 방영된 '장사의 신-객주' 이후 6년 만이다.

먼저 유오성은 '강릉'에서 강릉 최대 리조트 사업의 핵심 인물 오회장의 두터운 신임을 받는 '길석' 역을 맡는다. 누구보다 의리를 중시하는 인물로 장혁과 어떤 대치 구도를 그려낼 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장혁은 냉철함을 바탕으로 갖고 싶은 것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쟁취하는 인물인 '민석'으로 분한다. 느와르 장르 영화 특성 상 저돌적이고 직관적인 캐릭터가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아 온 만큼 장혁의 또 다른 인생 캐릭터가 등장할 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개봉 소식과 함께 공개된 론칭 포스터에는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는 배경과 두 사람의 긴장감 넘치는 뒷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여기에 '동해 바다에 거친 파도가 몰아친다'는 문구는 야망과 음모, 배신으로 얼룩진 관계와 치열한 대립 등을 예고하고 있다.

2kuns@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