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등래퍼' 이정현, 프로 6연승 도전…고려인 최세르게이와 대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기자] '고등래퍼' 이정현(19)이 6연승에 도전한다.

다음 달 30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리는 <아프리카TV-로드FC 리그 ARC 006>에서 최세르게이(32, 아산 킹덤)와 60kg 계약 체중으로 대결한다.

이정현은 로드FC 차세대 주자로 평가받는다. 중학교 때부터 훈련을 시작해 지난해 5월 프로로 데뷔했고 5연승을 질주하고 있다.

아마추어 무대인 <로드FC 센트럴리그>에서 경험을 쌓아 기본기가 탄탄하다. 최신 트렌드인 카프킥을 잘 쓰고 타격 감각도 뛰어나다.

ARC에서 고동혁·유재남·박진우·조민수를 차례로 잡았고, 지난 4일 <로드몰 로드FC 059>에서 김영한에게 1라운드 2분 53초 KO승을 거뒀다.

최세르게이도 타격가라 불꽃 튀는 전면전이 될 전망.

최세르게이는 타지키스탄에서 태어난 고려인이다. 조부모님과 부모님 모두 한국인이다. 2017년 한국으로 이주해 아산 킹덤에서 종합격투기를 훈련하고 있다. 2004년부터 2009년까지 태권도를 수련한 스트라이커다.

<로드FC 센트럴리그>에서 경험을 쌓았고,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 <맞짱의 신>에 출연하기도 했다. 지난해 ARC 002에서 황창환을 47초 만에 쓰러뜨리며 화려하게 데뷔했고 지난 7월에도 김영한을 판정승으로 이겨 2연승 중이다.

김대환 대표는 "5연승의 이정현과 2연승의 최세르게이가 맞붙는다. 경량급 빅매치가 성사됐다. 두 선수 모두 빠르면서 힘과 펀치력 모두 갖춘 파이터들이다. 경량급 역대 최고의 경기력을 볼 수 있는 경기"라고 기대했다.

ARC 006은 아프리카TV에서 생중계 되며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