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검찰, '박원순사건 피해자 신상공개' 집유 판결에 항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
고 박원순 성폭력 사건 피해자 변호인(왼쪽 세 번째)이 지난 3월 17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서울=연합뉴스) 조다운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사건 피해자의 신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한 최모(47)씨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한 판결에 검찰이 불복해 항소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은 전날 1심 재판부인 서울동부지법 형사6단독(손정연 판사)에 양형 부당을 이유로 항소장을 제출했다.

최씨는 지난해 8월 가입자가 1천300명이 넘는 네이버 밴드와 블로그에 '기획 미투 여비서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피해자 이름과 근무지 등을 공개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최씨 측은 재판 과정에서 "피해자 신상은 웹 검색으로 알게 됐으며 피해자에게 고통을 주거나 공격할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피해자가 이 사건으로 개명까지 하는 등 사안이 중대하다"며 최씨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1심 재판부는 "피해자가 2차 가해를 호소하면서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면서도 "피고인이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미성년자인 자녀를 양육하고 있는 점을 고려했다"며 유죄를 선고했다.

alllu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