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 냉장고, 독일 소비자 매체 평가서 1~3위 석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삼성전자 냉장고는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순위 안에 든 11개 모델 가운데 국내 브랜드는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노컷뉴스

독일 최대 소비자 매체 '스티바'의 냉장고 제품 평가에서 상냉방·하냉동(BMF) 부문 1~3위를 석권한 삼성전자 냉장고(왼쪽부터 1,2,3위를 차지한 모델).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 최대 소비자 매체 '스티바'의 냉장고 제품 평가에서 상냉방·하냉동(BMF) 부문 1~3위를 석권한 삼성전자 냉장고(왼쪽부터 1,2,3위를 차지한 모델). 삼성전자 제공삼성전자는 독일 최대 소비자 매체인 '스티바(StiWa)'가 9월호에 게재한 냉장고 제품평가에서 상냉장·하냉동(BMF·Bottom Mount Freezer)부문 1~3위에 모두 삼성 제품이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상냉장·하냉동 타입은 유럽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냉장고 형태로, 스티바가 순위를 발표한 11개 모델 가운데 국내 브랜드는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삼성전자는 이 분야에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1위를 차지한 삼성 냉장고는 총 7가지 평가 항목 가운데 냉장 성능, 냉동 성능, 온도 안정성 부문에서 '매우 우수'로 최고 등급을 받았다.

2위와 3위를 차지한 제품도 냉동 성능과 온도 안정성 항목에서 '매우 우수', 냉장 성능과 에너지, 사용성, 소음, 고장 대응 항목 등에서 '우수' 평가를 받았다.

이기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삼성 냉장고는 독일 소비자 매체 평가에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에 오르며, 독일 등 유럽 소비자들의 신뢰를 확인했다"면서 "앞으로 비스포크 가전을 중심으로 디자인을 중시하는 유럽시장을 더 적극적으로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