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은영 "허이재 폭로 유부남 배우, 업계서 소문 날만큼 나..서글서글 호남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허이재/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경제


백은영이 배우 허이재의 폭로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TV조선 기자이자 유튜버 백은영의 채널 '백은영 기자의 뿅토크'에는 '허이재 은퇴시킨 유부남 배우 알아보니...한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백은영은 먼저 이번 사건에 대해 설명한 뒤 "누리꾼들은 실명을 밝히라면서 공분하고 있다"며 "제가 본격적으로 취재해보니 그분 아주 서글서글한 호남형에 시원시원한 이목구비를 갖춘 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분 연예계 평판 매우 안좋다. 과거 삶의 궤적을 보니 무개념 발언이나 행동을 곧잘했다. 그 배우는 상대가 탑이냐, 신인이냐, 인기가 있느냐에 따라 행동이 많이 달라진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백은영은 "많은 분들이 왜 이름을 공개하지 않느냐, 허이재 씨는 왜 고소를 하지 않느냐 등의 반응인데 이런 사건의 경우엔 당시에 했던 정확한 녹취나 영상 없이 그냥 실명을 공개할 경우 고소를 당하기 일쑤"라면서 "명확한 증거가 없기 때문에 패소할 가능성도 높다. 당연히 상대는 부인을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나 그 배우는 이미 업계에서 소문이 날 만큼 났기 때문에 낯을 들고 다니기 힘든 상황이 될 것 같다"며 "시대가 달라졌다. 참는 게 능사만은 아니다. 과거에는 촬영장에서 일어나는 불미스러운 일들을 묻어두는 경우가 태반이었다. 많은 여배우들은 온갖 모욕적인 일을 당하고도 참고 견뎠다. 신인의 경우 연기레슨, 현장 레슨 등 명분에 끌려다니는 경우도 많았다"고 전했다.

또한 "배우들 중 허이재 씨 발언을 보면서 정말 시원하다는 반응이 많다. 지금은 촬영 현장이 굉장히 좋아졌지만 아직도 달라져야 할 부분이 많은 게 사실"이라면서 "그런 사람들은 연예계 퇴출이 정답"이라고도 덧붙였다.

한편 허이재는 지난 10일 유튜브 '웨이랜드' 영상에서 과거 드라마 촬영 당시 파트너였던 남자 배우가 잠자리를 요구하는 등 갑질을 했으며 이는 연예계 은퇴로 이어졌다고 밝혀 파장을 낳았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