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근마켓,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 발표…"불법거래 강력 대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당근마켓 로고 (당근마켓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 지역 기반 중고거래 서비스 당근마켓이 '중고거래 가이드라인 2.0'을 17일 발표했다. 당근마켓은 이용자 보호에 위배되는 불법 거래에 강력히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신규 가이드라인에는 중고거래 시 지켜야 할 에티켓과 직거래 시 주의사항 등이 상세히 담겼다. Δ안전한 직거래 방법 Δ판매 금지 물품 정보 Δ불쾌감을 조성하는 행위 Δ음란성 채팅 및 게시물 종류 Δ사기 행위 종류 등 안전한 거래 경험을 저해하는 위해 게시물과 사기, 비매너 등 일부 요주의 이용자에 대한 이용 제재 조치 사항들이 주된 내용이다.

특히 불법 행위에 대해 구체적으로 어떤 법적, 정책적 불이익과 처벌을 받게 되는지 항목마다 세세하게 명시해, 이용자 안전에 위배되는 행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점을 밝혔다.

신고된 사용자에 대해선 사안에 따라 게시글 미노출과 영구적인 서비스 이용 제한이 가해지는 것은 물론, 수사기관 연계까지 이어질 수도 있다. 탈퇴한 경우에도 거래 정보가 남아 있어 신고가 가능하다.

당근마켓은 이용자 간 갈등 조정을 위한 별도 팀도 구성했다. 이용자 사이 분쟁이 발생했을 때 원활히 해소할 방법을 연구하고 조치할 예정이다.

당근마켓 김용현 대표는 "이용자들의 따뜻한 주인 의식과 신뢰를 바탕으로 지금의 건강한 커뮤니티 문화가 만들어질 수 있었다. 남녀노소 모두가 이용하는 서비스인만큼 이웃에게 불쾌감을 조성하거나 위협감을 느낄 수 있는 행위에 대해서는 그것이 극소수일지라도 강력하게 대응할 계획"이라며 "늘 이용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기술적인 조치와 신속한 대응 프로세스를 고도화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기반을 더욱 공고히 다져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Ktiger@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