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이니켈 대세'···LG엔솔, 전기차 37만대분 원료 확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성은 기자]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이 배터리 핵심 원재료 확보를 위해 중국 제련 기업 지분 일부를 인수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 배터리 핵심 원재료 니켈·코발트 등을 생산하는 중국 '그레이트파워 니켈 앤 코발트 머티리얼즈'(Greatpower Nickel & Cobalt Materials Co., Ltd·이하 그레이트파워사) 회사 유상증자에 참여, 약 350억원을 투자해 지분 4.8%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그레이트파워사는 중국 상하이에 본사를 뒀으며 2006년 설립된 제련 전문기업이다. 2023년 전기차 배터리용 황산 니켈 양산을 목표로 중국 현지 공장을 건설중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그레이트파워사 지분 인수 및 장기 구매계약을 통해 2023년부터 6년간 니켈 총 2만톤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된다. 이는 한 번 충전으로 500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는 '고성능 전기차' 약 37만 대에 공급할 수 있는 물량이다.

LG에너지솔루션 측은 "이번 계약을 통해 배터리 핵심 원료인 니켈을 안정적으로 추가 확보함에 따라 한층 강화된 원재료 핵심 경쟁력을 바탕으로 빠른 속도로 늘어나는 글로벌 배터리 수요에 선제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전기차 배터리 4대 핵심소재 중 양극재는 배터리 용량을 늘리고 출력을 높이며 배터리 재료비에서 40% 가량을 차지한다. 니켈은 양극재의 핵심 원료로 이 비중을 높이면 에너지 밀도가 높아져 전기차 1회 충전시 주행거리가 늘어나게 된다. 따라서 최근 니켈 비중을 늘린 '하이니켈' 배터리가 점차 늘고 있다. 고용량의 하이니켈 리튬이온 배터리의 경우, 양극재 내에서 니켈 비중은 80% 이상에 달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2022년 상반기 중 3세대 차세대 전기차용 하이니켈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배터리 생산을 본격 시작해 점차 그 비중을 증가시킨다.

LG에너지솔루션은 "하이니켈 NCMA 배터리는 양극재 내 니켈 함량을 89~90%까지 높이고 가격이 비싼 코발트는 5% 이하로 줄이는 대신 비교적 가격이 저렴한 알루미늄을 추가해 안정성과 출력을 높이고 가격 경쟁력도 향상시킨 배터리"라고 강조했다.

글로벌 철강시장 조사기관 CRU에 따르면 전세계 니켈수요는 2020년 239만톤에서 2024년 332만톤으로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안정적 배터리 소재 확보에 주력중이다.

앞서 호주 배터리 원재료 개발업체 '오스트레일리안 마인즈'(Australian Mines)와 니켈 및 코발트 장기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LG에너지솔루션이 2024년 하반기부터 6년간 니켈 7만1000톤, 코발트 7000톤을 공급받는다는 내용이다.

또 지난 6월 호주의 니켈, 코발트 제련기업 QPM사에 약 120억원을 투자해 지분 약 7%를 인수하고 니켈과 코발트 장기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2023년 말부터 10년간 니켈 7만톤과 코발트 7000톤을 공급받는다.

이밖에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해 12월 솔루스첨단소재 유럽법인 유상증자에 약 575억원을 투자했으며 2021년부터 향후 5년간 솔루스첨단소재로부터 전지박(2차 전지용 동박)을 공급받기로 했다.전지박은 전기차 배터리 음극 부분에 씌우는 구리막으로 내부에서 발생하는 열을 외부로 방출시키고 전극 형상을 유지하는 지지체 역할을 한다.

김성은 기자 gtts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