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 重 상장 첫날 하락세에···현대중공업지주·한국조선해양 주가도 급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모주 대어로 꼽힌 현대중공업이 상장한 첫 날 지주사인 현대중공업지주와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급락하고 있다.

17일 오전 9시 10분 현재 현대중공업지주는 코스피시장에서 전일대비 2,800원, 4.15% 하락한 6만 7,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국조선해양도 전일대비 5.91% 급락한 11만 1,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국조선해양의 주가 급락은 ‘지주사 할인’ 탓으로 보인다. 지주사할인은 핵심 사업부분을 담당하고 있는 자회사를 분리시킬 때 지주사에 대한 가치가 하락하는 것을 말한다. 증권가에서도 현대중공업 상장이 한국조선해양에 악재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대신증권은 한국조선해양에 대해 자회사 상장이 단기적으로 부담 요인이 될 것이라며 목표 주가를 18만 원에서 15만 원으로 16.7% 낮춘 바 있다.

현대중공업지주는 현대중공업 상장 초반 주가 흐름이 약세인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현대중공업지주 주가는 전날 현대중공업 상장에 대한 기대감으로 1.75%(1,200원) 상승한 6만9,800원에 장을 마감한 바 있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