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톱모델 최태건, 무인도서 자연인 생활…"극단적 선택 생각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신정인 기자]
머니투데이

모델 출신 최태건/사진=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적인 톱모델 최태건이 자연인이 되기까지의 우여곡절 인생사를 돌아봤다.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MBN 시사교양 프로그램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최태건의 근황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들은 최태건을 만나기 위해 배를 타고 한 무인도로 향했다. 최태건은 "이제 모델 일 안하고 약초 찾아다니면서 임업 공부 중"이라며 능숙하게 약초 캐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과거 모델이라는 직업을 우연히 하게 됐는데 돈을 많이 벌었다"며 " 많이 벌 땐 한 달에 1억~2억을 벌었다. 당시 찍었던 광고만 해도 200편 정도였다"고 떠올렸다.

그러나 그는 7년 전 34세의 나이에 큰 교통 사고를 당했고 하반신 마비 상태로 2년을 보내야 했다. 최태건은 "몸을 못 쓰니까 다 잃은 것 같았다"며 "난 신체가 재산인데 그게 안 된다고 하니까 정신이 나갔다. 극단적 선택을 하고 싶단 생각도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항생제, 진통제, 정신과 약들을 너무 많이 먹으니까 걷는 건 둘째치고 약에 절어서 정신 상태가 맑지 않았다"며 "세상과 격리된 자연 속에서 단식도 하면서 약을 씻어내는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신정인 기자 baec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