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대구 38명 신규 확진…서구 사우나 관련 8명 감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오늘도 줄지 않는 코로나19 검사 행렬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8명 늘었다.

17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38명이 증가한 1만4천394명으로 집계됐다.

주소지별로 달서구 14명, 서구 7명, 북구·중구 각 5명, 동구 4명, 남구·수성구·달성군 각 1명이다.

이 가운데 8명은 서구 비산동 소재 한 사우나 관련 확진자로 파악됐다. 방역 당국은 안전안내문자를 발송하고 9월 중 해당 사우나 방문자들에게 진단검사를 받도록 독려하고 있다.

3명은 북구 소재 음식점 관련이다.

달서구 외국인 모임 관련으로도 5명이 더 나와 누적 확진자는 11명으로 늘었다. 외국인들이 지난 8일 가정집에서 모임을 가진 뒤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13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됐고 4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 중이다.

이밖에 서구 비산동 음식점(2명), 북구 소재 사업장(1명), 남구 일가족(1명), 달서구 가족 모임(1명) 관련으로도 확진자가 추가됐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확진 환자는 523명으로 이 가운데 237명은 전국 12개 의료기관에, 286명은 생활치료센터에 분산 입원 중이다.

du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