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탈리아 모든 일터에 '코로나 면역 증명서' 의무화…불응시 정직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지윤 기자]
머니투데이

이탈리아 로마의 한 학교에서 교직원이 코로나19 면역 증명서 일명 '그린패스' 확인을 받고 있다./사진=[로마(이탈리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가 유럽 국가 중 처음으로 모든 노동자에게 코로나19 면역 증명서인 '그린패스' 소지를 의무화한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마리오 드라기 총리가 이끄는 이탈리아 정부는 16일(현지시간) 열린 내각 회의에서 참석 장관 만장일치로 이 같은 내용의 행정 명령을 승인했다. 공공·민간 부문을 불문하고 모든 노동자는 다음달 15일부터 사업장에서 그린패스를 소지해야 한다. 그린패스는 백신을 접종받았거나, 바이러스 감염에서 회복됐거나, 48시간 안에 음성 판정을 받았음을 보여주는 증명서다.

그린패스를 소지하지 않은 노동자는 결근 처리되는데, 공공 부문 노동자는 5번 이상 결근할 경우 정직될 수 있다. 민간 부문 노동자는 첫 결근 후에도 정직될 수 있다. 그린패스 없이 일터를 드나들 경우 노동자는 1500유로(약 207만원)의 벌금을 내야 한다. 고용주는 1000유로(약 138만원)까지 벌금을 문다. 이 조치는 이탈리아가 선언한 보건비상사태 시한인 오는 12월 31일까지 유효하다.

겨울철 확산세가 커질 것을 우려해 백신 접종율을 높이기 위해 강수를 둔 것으로 풀이된다.

마리아스텔라 겔미니 지역장관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백신은 코로나19를 퇴치할 수 있는 무기"라며 "대다수 인구의 백신 접종을 통해서만 감염을 억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탈리아에서는 12세 이상 인구의 75%가 적어도 한 번 백신을 맞았다.

한편 그린패스는 당초 유럽연합(EU)이 역내 국가 사이 안전한 인적 교류를 위해 지난 6월 시행한 것인데 이탈리아가 자국 핵심 방역 정책으로 도입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이미 실내 음식점이나 문화·체육시설, 버스·기차·페리·여객기 등 장거리 교통수단에서 그린패스를 제시하도록 하고 있다. 이달에는 교사와 다른 공공 부문 노동자에게 그린패스 소지를 의무화하는 등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이지윤 기자 leejiyoon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